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쿨루셉스키-케인 골' 토트넘, 노리치에 2-0 앞선 채 전반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토트넘 훗스퍼가 4위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노리치 시티와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를 치르는 중이다. 전반전은 토트넘이 2-0으로 앞선 상태에서 끝이 났다.

토트넘은 손흥민, 케인, 쿨루셉스키, 세세뇽, 벤탄쿠르, 호이비에르, 에메르송, 데이비스, 다이어, 산체스, 요리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노리치는 푸키, 라시차, 도웰, 노르만, 한리, 아론스, 크룰 등으로 선발진을 꾸렸다.

흐름은 토트넘 쪽에 있었다. 전반 4분 케인이 슈팅을 날렸는데 노리치 수비에 막혔다. 전반 7분 쿨루셉스키가 돌파 후 호이비에르에게 패스를 보냈다. 호이비에르는 슈팅까지는 만들었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진 못했다. 노리치도 반격했지만 토트넘 역습이 워낙 거셌다. 손흥민, 케인이 주도해서 역습을 이어갔다.

선제골이 토트넘 쪽에서 나왔다. 전반 16분 호이비에르가 밀어준 걸 벤탄쿠르가 잡았고 이를 쿨루셉스키에게 연결했다. 쿨루셉스키는 득점으로 마무리를 하며 토트넘에 리드를 안겼다. 득점 후에도 토트넘은 계속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22분 노리치의 위협적인 공격이 나왔다. 라시차가 패스 실수를 잡아낸 뒤 빠르게 올라가 슈팅까지 보냈는데 살짝 빗나갔다.

케인이 골을 터트렸다. 전반 31분 크룰이 패스 미스를 범했고 이를 잡아낸 벤탄쿠르가 그대로 케인에게 보냈다. 케인이 헤더 득점으로 만들며 토트넘은 노리치와 격차를 벌렸다. 노리치는 전반 35분 짐머만을 추가하며 수비에 힘을 줬다. 노리치는 압박 강도를 높여 토트넘을 막았다.

노리치가 만회골을 노렸다. 전반 40분 라시차, 전반 41분 푸키가 연속 슈팅을 했는데 모두 토트넘 수비에 맞고 무위에 그쳤다. 토트넘은 다시 점유율을 가져온 뒤 득점을 정조준했다. 전반 45분 나온 데이비스 슈팅은 크룰이 막았다. 전반 추가시간 케인 헤더 슈팅도 크룰 선방에 막혔다. 전반은 토트넘의 2-0 리드 속 종료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