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억 정산금 어디로"..일라이지연수 명품 과소비 때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유튜버 이진호가 그룹 유키스 멤버 일라이와 레이싱모델 출신 지연수에 대한 의혹을 제기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진호는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에 ‘일아리 택배 상하차.. 억대 정산금 어디 갔을까? 소름 돋는 지연수 명품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이진호는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 일라이가 택배 상하차부터 박스 포장 등의 일을 하는 내용이 방송된 것을 언급, “너무나도 의아했던 한 가지 사실이 있다. 일라이, 지연수 커플은 왜 돈이 없는 걸까”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일라이, 지연수가 거액의 빚을 떠안고 있는 것과 좁은 집에서 아들을 양육하는 것 등을 언급하며 “사실과 상당히 다르다”라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일라이가 아이돌 활동 당시 돈을 1년에 1500만 원 밖에 못 벌었다고 한 것과 관련해 “유키스는 ‘만만하니’라는 곡을 히트시키며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기를 누렸다. 2010년~2014년 사이 멤버들이 5억 원에 달하는 거액의 돈을 정산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당시 유키스의 한 멤버는 분당에 아파트를 마련했고, 현재 슈퍼카를 모는 멤버들도 있다고.

OSEN

또 이진호는 “유키스는 일본 최대 에이전시 중 한 곳인 에이벡스가 현지 매니지먼트를 전담했고, 당시 하루 2회 이상의 공연을 하며 거액을 받았다”라며, “일라이는 더 많은 돈을 벌었다. 드라마 ‘풀하우스’가 2016년 중국 버전으로 리메이크됐는데 일라이가 남자 주인공을 맡았다. 회당 1000만 원을 받았고, 드라마가 30부작이었기 때문에 당시 매출만 3억 원을 올렸다”라고 밝혔다.

이진호에 따르면 당시 유키스 멤버들과 회사의 계약의 5대 5로 이뤄졌고, 일라이는 ‘풀하우스’ 출연료만 1억 5000만 원에 가까운 비용을 정산받았다고. 확인된 정산 금액은 6억 원대라는 주장이었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일라이의 정산은 오래 전부터 지연수의 계좌로 이뤄졌기 때문에 실제 정산 금액을 모를 수도 있다”라며, “지인들은 이들 부부의 씀씀이가 컸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지연수의 씀씀이가 컸다고 한다. 지연수가 이혼 후 올린 SNS 일상에서 200만 원대 운동화, 80만 원대 신발, 430만 원대 가방까지 명품을 확인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진호는 “1년에 1500만 원 밖에 벌지 못했다면 구매 자체가 불가능한 고가의 제품”이라며, “이런 부분을 의식한 까닭인지 지연수는 이후 SNS 사진들을 모두 비공개처리했다”라고 덧붙였다. /seon@osen.co.kr

[사진]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