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이성경, 톱스타 김영대와 열애 쉽지 않네…안티 연이어 등장 ('별똥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성경, 김영대가 연애의 달달함을 누리기도 잠시,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에서는 톱스타 공태성(김영대 분)의 주변에 도사리고 있는 안티팬들을 조명하고, 그로 인해 고통 받는 스타의 생활을 그렸다.

이날 태성의 집에서 시우(최지우 분)와 명희(소희정 분)의 한바탕 실랑이가 벌어졌다. 한별(이성경 분)은 유성(윤종훈 분)의 부탁으로 태성의 집으로 달려갔고, 로비에서 우연히 명희와 맞닥뜨렸다.

순간 한별의 목에 걸린 목걸이를 본 명희는 히스테릭한 반응을 보여 한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명희는 태성의 집에 같은 브랜드 목걸이가 있었던 것을 떠올리고, 두 사람이 사귀는 사이라는 것을 간파했다. 명희는 다시 낯빛을 바꾸고 아무렇지도 않은 척 자리를 뜨고, 마음을 추스른 한별은 태성을 안아주며 위로를 건넸지만 찜찜한 기분을 감출 수 없었다.

시우는 유성에게 명희의 신상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유성 역시 명희의 정체에 의구심을 품기 시작했다. 돌이켜보니 수상한 점이 있었던 것. 이에 명희를 소개했던 대수(김대곤 분)를 통해 신상을 조사해보려 하지만 녹록지 않았고, 유성이 초조해 하는 가운데 명희의 실체가 드러났다. 그는 태성의 안티 카페 회원으로 활동 중이었다.

한별은 시우의 귀국, 명희와의 목걸이 사건 등 태성을 둘러싸고 크고 작은 사건들이 발생하자 태성의 안위가 걱정됐다. 그러나 이런 상황을 모르는 태성은 그저 한별과의 연애가 행복할 따름이었다. 태성은 평소 본인이 싫어하는 음식이지만 한별이 좋아하는 음식에 도전하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고, 이 같은 모습은 태성의 '성덕' 다혜(장희령 분)에게 의아함을 안겼다.

한편 스타포스에서 자신의 뒷조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명희는 본격적인 움직임을 시작했다. 명희는 홍보팀 사무실로 택배를 보내, 한별이 태성에게 받은 목걸이와 같은 제품을 홍보팀 전원에게 선물했다. 나아가 한별에게 '네가 특별한 줄 알았니? 착각하지마. 넌 그냥 그 목걸이 같이 흔해 빠졌어'라는 경고 메시지를 보냈고, 이를 본 한별의 불안은 극으로 치달았다.

이어 명희는 태성의 집을 찾아가 일을 그만 두겠다고 선언했다. 의아해하는 태성에게 명희는 마지막 인사로 포옹을 청하며 태성의 귓가에 "그러니까 선물 줄 때 좀 받지 그랬어. 앞으로 짠 음식을 먹으면 넌 내가 생각날 거야. 어때? 이제 나도 특별해졌지?"라고 속삭이며 자신의 정체를 드러냈다.

같은 시각 유성은 명희의 정체를 알아내고 태성의 집으로 달려왔다. 명희는 남자 연예인들에게 고가의 선물을 제공하며 친분을 쌓는 것을 인생의 낙으로 삼는 사람이었다. 그러나 태성이 선물을 번번히 거절하자 이를 아니꼽게 생각한 명희가 가사도우미로 위장해 태성의 곁을 파고 들었던 것이다. 나아가 태성에게 특별한 존재가 되고자 일부러 짠 음식을 먹이고, 태성이 짠 음식을 먹을 때마다 자신이 생각나도록 암시를 걸었던 것. 유성은 고문변호사인 수혁(이정신 분)과 상담해 접근 금지 신청을 하는 것으로 명희의 사건을 일단락 지었고, 한별은 충격 받은 태성의 곁을 지켰다. 그렇게 태성은 자신을 지켜주는 사람들로 인해 점차 안정을 찾아갔다.

그러나 극 말미, 태성을 노리는 또 다른 수상 인물이 등장해 긴장감을 폭등시켰다. 태성의 전 매니저였던 민규(이한익 분)가 태성의 안티 카페 회원임이 드러난 것. 더욱이 그는 한별-태성의 절친이자 앞서 세상을 떠난 배우 이윤우(임성균 분)과 아는 사이인 것으로 보여 그의 정체에 궁금증이 모였다. 더욱이 윤우의 묘소에 찾아간 민규는 기자들에게 의문의 제보사진을 뿌리며 "공태성에게 복수해주겠다"고 다짐해 그 배경에 의문을 자아냈다.

이후 한별과 태성의 휴대전화가 동시에 울려대는 모습으로 극이 종료돼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