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영웅, KBS 둘러싼 논란…팬덤 목소리 들어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가수 임영웅과 KBS '뮤직뱅크'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누리꾼은 "지난 13일 방송에서 '뮤직뱅크'에서 임영웅이 음원 및 소셜 미디어 점수를 높게 기록하고도 신인 르세라핌에게 1위를 놓친 일에 대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심의를 요청하고 서울시경찰청에 수사 의뢰를 요청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화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3일 '뮤직뱅크'에서 임영웅의 '다시 만날 수 있을까'와 르세라핌의 '피어리스'가 1위 후보로 대결했다. 임영웅 씨는 디지털 음원점수(1148점), 음반점수(5885점)에서 르세라핌을 앞섰으나, 방송 횟수 점수에서 0점을 받아 1위 자리를 내줬다.

이에 임영웅의 팬들은 뮤직뱅크 1위곡 선정 방식에 의문을 제기했다. KBS 시청자 권익 센터 게시판에 잇따라 청원을 올리면서 즉각 항의에 나서며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18일 '뮤직뱅크' 한동규 CP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르세라핌과 임영웅의 집계 기간은 2022년 5월 2~8일"이라며 "KBS TV, 라디오, 디지털 콘텐츠에 임영웅의 곡 '다시 만날 수 있을까'가 방송되지 않았으며 'KBS 공영미디어연구소'에서 'KBS국민패널' 1만76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중가요 선호도' 조사에서도 해당 곡은 응답률 0%의 결과가 나왔다"라고 밝혔다.

한 CP는 임영웅의 다른 곡 '이제 나만 믿어요'와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에 대해 "각각 2.63%, 2.52% 응답률을 기록하여 선호곡이 분산된 결과로, 개별 곡을 단위로 순위를 집계하는 '뮤직뱅크'에서는 해당 곡이 점수를 받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임영웅 팬덤은 5월 2일에서 8일 사이 KBS 라디오 프로그램 내에서 임영웅의 곡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선곡 기록이 발견됐다는 것. 4일 KBS 쿨FM '설레는 밤'과 KBS 2라디오 '임백천의 백 뮤직' 그리고 7일 KBS 2라디오 '김혜영과 함께' 까지 총 3번 선곡됐다.

더불어 팬덤은 KBS 측이 임영웅의 선곡표를 지웠다가 살리는 '기록 조작'을 했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임영웅은 남자 솔로 가수로서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첫 정규앨범 '아임 히어로'는 선 주문량만으로 이틀 만에 밀리언셀러 기록을 세웠다.

국내에서 초동(앨범 발매 일주일간 판매량) 100만장을 넘어선 것은 방탄소년단, 세븐틴, NCT드림에 이어 4번째다. 솔로 가수로는 임영웅이 처음이다.

스포츠월드

초동 집계에서는 3가지 기록을 세웠다. 역대 초동 솔로 가수 1위, 역대 초동 첫째날 전체가수 4위, 역대 초동 전체가수 8위 등이다. 밀리언셀러 인증패도 확보했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