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하이브,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의혹 반박 "허위사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르세라핌 김가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이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주장 글에 하이브는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 하이브 산하 쏘스뮤직은 19일 김가람의 학폭 피해를 주장하는 A씨 측 법무법인 대륜의 주장에 즉각 반박했다. "다수 미성년자들이 관련되어 있음에도 이를 대륜이 일방적으로 다수의 언론에 입장을 발표한 조치에 대하여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대륜이 2018년에 실제로 발생한 사안의 일부 내용을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정리하여 발표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 논란은 데뷔가 임박한 멤버에 대한 허위사실이 유포되면서 시작되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이러한 허위사실 유포행위가 악의적이라고 판단하여 당사는 즉시 법적 조치에 착수했다"며 김가람의 학폭 주장은 거짓이란 취지로 입장을 냈다.

김가람의 학폭 주장이 처음 일었을 때부터 즉각 대응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선 "멤버가 중학교 1학년 때 발생했던 일에 다수의 또래 친구들이 관련되어 있고 이들이 현재도 미성년자이기 때문"이라며 도의적 대응이었음을 강조했다.

앞서 법무법인 대륜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서 공개됐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결과 통보서가 진본"이라면서 "피해자는 2018년 4월 말~5월 초 김가람과 그 친구들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고, 그 이후로도 계속된 집단 가해를 견디지 못하고 사건 1~2주 만에 다른 학교로 전학 갔다"고 주장했다. 그 이후로도 2차 가해에 시달리며 극단적 선택을 하고 학교엔 자퇴 의사를 전할 정도로 힘들어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쏘스뮤직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하이브/쏘스뮤직 입니다

금일 (5/19) 오후 법무법인 대륜(이하 "대륜")이 언론에 배포한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의혹 관련 피해자 입장문"에 대해 당사의 입장을 밝힙니다.

우선, 현재 르세라핌의 멤버 김가람과 관련하여 논란이 되고 있는 사안에는 다수의 미성년자들이 관련되어 있음에도 이를 대륜이 일방적으로 다수의 언론에 입장을 발표한 조치에 대하여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당사는 대륜이 2018년에 실제로 발생한 사안의 일부 내용을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정리하여 발표하였기 때문에 이에 대해 빠른 시간 내에 당사의 입장을 정리하여 발표할 것임을 밝힙니다. 따라서, 언론인 여러분들께서는 한 쪽의 일방적 주장에만 기반하여 보도하시는 것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이번 논란은 데뷔가 임박한 멤버에 대한 허위사실이 유포되면서 시작되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이러한 허위사실 유포행위가 악의적이라고 판단하여 당사는 즉시 법적 조치에 착수하였으며, 현재도 이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해당 멤버가 온라인 상에서 익명성 뒤에 숨은 악의적 공격의 대상이 되었음에도 당사가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았던 것은 멤버가 중학교 1학년 때 발생했던 일에 다수의 또래 친구들이 관련되어 있고, 이들이 현재도 여전히 미성년자들이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해 온 것입니다.

그러나, 2018년에 벌어진 이 사안의 사실관계가 현재 일방의 입장을 통해서만 전달되고 있어, 당사는 대륜의 주장에 대한 검토가 완료되는 대로 명확하게 입장을 정리하여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황지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jeeyoung1@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황지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