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샤넬가방 땅바닥에 내팽겨치면서 엉엉 울고싶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배우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공감 글귀를 공유했다.

19일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별다른 멘트 없이 공감 '짤'을 업로드 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사진에는 "샤넬가방 땅바닥에 내팽겨치면서 엉엉 울고싶다. 페라리 핸들에 주먹 쾅쾅 치면서 흐느껴울고싶다. 홍콩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창밖을 보면서 죽도록 슬퍼하고싶다. 퍼스트 클래스 타고 뉴욕으로 비행하면서 식음 전폐하고 비행 내내 울고싶다"는 글귀가 담겼다.

또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에서 식사하다가 화장실로 몰래 빠져나와서 입 틀어막고 끅끅 울다가 화장고치고 아무렇지 않은 척 하고 들어가고싶다.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자취 아파트에서 서울의 불빛은 너무 밝고 슬프다면 궁상떨고싶다"는 내용도 적혀 있다.

이는 드라마 속에서나 접할수 있는 비련의 재벌 딸과 같은 삶을 부러워하는 익명의 누리꾼이 작성한 글로, 많은 공감을 얻으며 각종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것. 최준희 역시 이 글을 읽고 큰 공감을 느껴 자신의 스토리에 공유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준희는 최근 배우 데뷔를 위해 계약했던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그는 "제 성격상 억압적으로 뭔가 통제돼야 하는 삶도 아직은 적응이 잘 되지 않을뿐더러 그냥 지금 많은 분들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직접적으로 소통하며 이렇게 살아가는 삶이 오히려 지금은 더 즐겁다고 생각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최준희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