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PGA 소식

PGA챔피언십 우즈, 매킬로이 · 스피스와 동반…"우승도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이거 우즈가 미국 PGA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챔피언십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조던 스피스(미국)와 1, 2라운드 같은 조에서 샷 대결을 펼칩니다.

내일(19일)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 컨트리클럽(파70·7천556야드)에서 개막하는 PGA 챔피언십의 조 편성을 보면 우즈는 한국시간으로 대회 첫날인 19일 밤 10시 11분에 10번 홀에서 매킬로이, 스피스와 함께 1라운드를 시작합니다.

이 대회는 우즈가 지난해 2월 교통사고 이후 마스터스에 이어 두 번째로 출전하는 대회입니다.

우즈는 교통사고 이후 처음 출전한 공식 대회였던 지난달 마스터스에서는 47위를 기록했습니다.

우즈는 현지 날짜로 개막을 이틀 앞둔 오늘(18일) 진행된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서 "(마스터스에서)워낙 가파른 코스를 한 번 경험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그보다는 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교통사고로 오른쪽 다리를 절단할 뻔 했을 정도로 심하게 다쳤던 우즈는 "공을 치는 스윙은 가능한데, 걷는 것이 여전히 숙제로 남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우즈는 "4월 마스터스 종료 후 쉰 날은 하루밖에 없었다. 마스터스에 비해 더 강해졌고, 이번 대회에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내보였습니다.

우즈는 PGA챔피언십에서 1999년과 2000년, 2006년, 2007년 등 통산 네 차례 우승했고, 특히 2007년 대회는 올해와 같은 서던힐스에서 열렸습니다.

우즈는 "사실 중요한 것은 몸 상태보다 마음가짐"이라며 "(2008년 US오픈에서는) 무릎 부상을 안고도 우승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더 금방 지치고, 지구력이 떨어지는 부분은 아쉽다"고 덧붙였습니다.

SBS

로리 매킬로이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즈와 함께 1, 2라운드를 치르는 매킬로이는 2012년과 2014년에 이어 이 대회 세 번째 우승을 노립니다.

조던 스피스는 4대 메이저 가운데 이 대회에서만 우승이 없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서 커리어 그랜드 슬램 달성에 도전합니다.

세계 랭킹 1∼3위가 한 조가 된 스코티 셰플러(미국), 욘 람(스페인), 콜린 모리카와(미국) 그룹도 팬들의 관심을 끕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지난주 AT&T 바이런 넬슨 정상에 오른 이경훈이 팀 핀스트라(미국), 아니르반 라히리(인도)와 함께 1, 2라운드를 치르고, 2009년 이 대회에서 타이거 우즈를 꺾고 한국인 첫 메이저 우승을 달성했던 양용은은 숀 미킬, 존 댈리와 동반 플레이 합니다.

김시우는 톰 호기, 보 호슬러(이상 미국)와 한 조가 됐고, 김비오는 브렌던 스틸, 케이시 파인(이상 미국)과 같은 조에 편성됐습니다.

김주형은 매슈 울프, 키스 미첼(이상 미국)과 함께 1, 2라운드를 진행합니다.

임성재는 지난주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방한했다가 코로나19에 확진돼 PGA 챔피언십에 나오지 않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영성 기자(yskim@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