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국노래자랑’ 떠나는 송해…후임 MC는 누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송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송해가 건강 문제로 34년간 진행해온 KBS1 장수 음악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을 떠날 전망이다.

앞서 송해는 지난 1월 건강 문제로 입원 치료를 받았다.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격리 치료를 했다. 송해는 연달아 건강 문제를 겪으며 ‘전국노래자랑’ 측에 MC 하차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 관계자는 “구체적인 시기를 정해 ‘이때까지만 하고 그만하겠다’는 상황이 아니어서 제작진과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계시다”며 “현재 이 문제에 대해서 계속 논의 중이며, 빠른 시일 내에 명확한 답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송해의 하차설이 대두되며 후임 MC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후임 MC로 거론되는 사람은 이수근과 이상벽이다.

송해는 2010년 KBS2 예능 프로그램 ‘승승장구’에 출연해 이수근을 ‘전국노래자랑’의 차기 MC로 지목한 바 있다. 송해는 이수근에 대해 “갑작스러운 순간을 맞닥뜨렸을 때 재치 있게 넘어가는 재능이 있더라”며 “자꾸 웃는 게 단점이지만, 순발력 면에서는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강호동, 유재석, 이경규 등 ‘국민 MC’들에 대해서는 “‘전국노래자랑’을 맡을 사람이 없다”고 했다.

지난해에는 후임 MC로 이상벽을 거론했다. 송해는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제 후배 되는 사람 중에 희극을 하는 사람들은 전부 그 줄에 서 있다”며 “오래전부터 이상벽을 마음으로 정해놨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95세인 송해는 현직 최고령 방송인이자 국내 최장수 MC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송해는 ‘전국노래자랑’을 34년간 진행해오며 1000만 명이 훌쩍 넘는 관객들을 만났다. ‘전국노래자랑’은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3월부터 스튜디오에서 스페셜 방송을 진행해왔다. 오는 6월부터는 현장 녹화를 재개할 예정이다.

[이투데이/장유진 기자 (yxx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