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은, 깜짝 前남자친구 언급에 "나 美쳤나봐" 당황 ('호적') [Oh!쎈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호적메이트’에서 김정은이 전 남자친구를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정은이 동생 김정민에게 일일 매니저로 부탁한 모습이 그려졌다. 동생은 “언니 김정은의 연예인 김정은은 많이 힘들 것, 단단히 각오했다”며 시작부터 걱정, 김정은의 메이크업부터 시작했다. 그 사이 동생 김정민은 김정은이 마시고 싶은 음료를 사기 위해 서둘러 카페로 향했다.

이어 동생은 김정은의 단골일 샐러드 가게를 방문, 평소 단골집이 만큼 주인에게 “황당하시겠지만 제가 김정은 배우 동생인데 취향을 잘 알고 계시나”고 물어 웃음 짓게 했다.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도착. 마침 김정은은 “집에 갔나? 내가 너무 과대평가했다 “며 “도대체 뭘 산 거냐”며 답답해했다. 동생은 스태프 간식까지 챙긴 센스를 보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김정은이 시구를 위한 유니폼을 체크했다. 김정은은 “2002년 한국시리즈 프로야구 개막전에 시구도 해봤다”며 “그때 남자친구가 야구를 좋아했다”며 너무 동생과 편한 나머지 과거 연애사를 셀프 폭로했다.

뒤늦게 촬영 중임을 깨달은 김정은은 “어머 나 미쳤나봐”라며 깜짝, 동생은 “형부”라고 외치더니 “한 번 만나고 안 만났지?”라고 둘러대 폭소하게 했다. 모니터로 이를 확인한 김정은은 “이거 안 잘랐네”라며 자체 편집해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시구를 연습, 전국민 유행어가 된 “여러분 부자되세요”라고 말하며 실전시구를 완벽하게 해냈다.

한편, MBC 예능 ‘호적메이트’는 태어나보니 호적메이트? 다른 듯 닮은 본격 남의 집 형제자매 탐구 프로젝트로 매주 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호적메이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