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구라 아들' 그리 "새어머니, 어머니라 불러보려 노력 중"(갓파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래퍼 그리가 아버지 김구라의 재혼으로 생긴 새어머니에 대해 이야기했다.

17일 방송된 KBS2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는 그리가 MC로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과거 ‘갓파더’에서 김구라가 재혼한 새어머니를 누나라 부른다고 밝혔던 그리는 이날 “담담하게 말하는 모습이 ‘동현이가 벌써 저렇게 컷구나’라고 좋게 봐주셨다”고 말했다.

아버지, 김구라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나중에 군대 갔다 와서 나이를 먹어 가면서 계속 누나라고 부를 수 없지 않나. 나중에 생각이 바뀌면 도전해 봐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나중에 어머니라 불러보려고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리는 김숙, KCM, 강주은 중 KCM과 가족이 되면 좋겠다면 “아버지 같은 경우는 무뚝뚝하고 드라이하기에 KCM 형님 같은 아빠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KBS2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