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PGA 소식

호주 교포 이민지, LPGA 통산 7번째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주 교포 이민지(26)가 미국 여자 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7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조선일보

이민지가 16일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의 어퍼 몽클레어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 4라운드 18번홀(파4)에서 버디 퍼트를 넣고 우승을 확정한 뒤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지는 16일 뉴저지주 클리프턴의 어퍼 몽클레어 컨트리클럽(파71·6656야드)에서 열린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달러) 4라운드를 1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했다. 8번홀(파3) 보기를 기록했으나 후반 들어 버디 3개를 잡아내 2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친 이민지는 한때 공동 선두로 따라붙었던 렉시 톰프슨(27·미국·17언더파)을 2타 차로 제쳤다. 지난해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10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하며 상금 45만달러(약 5억7500만원)를 받았다.

이민지는 올 시즌 7개 대회에 출전해 우승과 2위, 3위를 각각 한 차례씩 했다. 그는 “올 시즌 내내 샷을 정말 정말 잘해왔다”며 “우승이 코앞에 왔다고 느꼈고 계속 문을 두드려 이뤄냈다”고 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최혜진(23)이 공동 8위(13언더파)로 순위가 가장 높았다. “페어웨이 지키는 건 잘 되지 않았지만, 퍼트 감을 찾아 만족스럽다”고 했다. 이 대회 3연패를 노린 고진영(27)은 공동 17위(8언더파)로 마무리했다. “다음 대회 전까지 2주 동안 100m 안쪽 섬세한 부분을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최수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