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피겨 소식

미국 피겨 신성 말리닌, 훈련서 4바퀴 반 돌았다…새 지평 여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피겨스케이팅 '신성' 일리아 말리닌(18)이 '불가능의 영역'으로 꼽히던 쿼드러플 악셀 점프를 훈련에서 성공했습니다.

미국 피겨스케이팅협회는 13일(한국시간) 소셜미디어를 통해 말리닌이 훈련 중 해당 기술에 성공하는 영상을 소개하며 "말리닌이 오늘 훈련 캠프에서 쿼드러플 악셀을 뛰었다"고 소개했습니다.

영상 속 말리닌은 힘차게 날아오른 뒤, 네 바퀴 반을 돌고 착지에 성공했습니다.

SBS

감점 요소 없는 완벽한 클린 동작임을 확인하기는 어려웠으나, 말리닌은 넘어지지 않고 착지한 것만으로도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미국 NBC 스포츠는 "말리닌은 그동안 꾸준히 쿼드러플 악셀을 훈련했지만, 착지에 성공하지 못했다"며 "말리닌의 초고난도 기술 성공에 미국 피겨스케이팅계가 흥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쿼드러플 악셀은 4바퀴 반을 도는 초고난도 기술입니다.

피겨 스케이팅 역사상 공식 대회에서 성공한 사례는 단 한 번도 없습니다.

피겨 전문가들은 최근까지 물리학적으로 인간이 이 기술에 성공하는 게 불가능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엄청난 체공 시간과 비거리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2014 소치 올림픽과 2018 평창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피겨 간판 하뉴 유즈루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쿼드러플 악셀을 집중적으로 훈련했지만, 본 경기는 물론 훈련에서도 이 기술에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말리닌은 지난 1월 미국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에서 쿼드러플(4회전)점프 5개를 성공하며 은메달을 획득한 미국 차세대 간판입니다.

지난달에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는 총점 276.11점으로 남자 싱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사진=미국피겨스케이팅 협회 트위터 캡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연합뉴스)
권종오 기자(kjo@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