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식발표] 이정후 또 신기록, 이용규 4억원…키움 2022년 연봉 계약 완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키움히어로즈는 2022시즌 연봉 계약 대상자 49명 전원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키움은 28일 오후 2022년도 연봉 계약 내역을 발표했다. 이번 연봉 계약 대상에는 신인선수, 육성선수, 군보류 및 군입대 예정 선수와 FA, 외국인 선수는 빠졌다.

지난 시즌 팀 타선을 이끌며 뛰어난 활약을 펼친 이정후는 KBO리그 역대 6년 차 최고 연봉 기록을 경신했다. 이정후는 지난해 연봉 5억5천만원에서 2억원(36.4%) 인상된 7억5천만원에 연봉 계약을 체결하며, 2014년 한화이글스 소속 류현진이 받은 6년 차 최고 연봉인 4억원을 넘어섰다.

이정후는 이미 2019시즌 연봉 2억3천만원, 2020시즌 연봉 3억9천만원, 2021시즌 연봉 5억5천만원을 받으며, KBO리그 역대 3년 차와 4년 차, 5년 차 최고 연봉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이정후는 정규시즌 123경기에 출전해 464타수 167안타 7홈런 78득점 84타점 타율 0.360을 기록했다. 개인 한 시즌 최고 타율을 기록한 이정후는 KBO리그 타율상을 수상하며 생애 첫 개인 타이틀을 획득함과 동시에 세계 최초 부자 타격왕이라는 진기록을 만들었다. 또 개인 네 번째 외야수 골든글러브 수상의 영광도 거머쥐었다.

이정후는 계약 직후 “매년 구단에서 좋은 대우를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올 시즌도 첫 만남 때부터 만족스러운 금액을 제시해 주신 덕분에 연봉 계약을 빠르게 마치고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었다. 부모님도 지난 한 시즌 뒷바라지해 주시느라 정말 고생 많으셨다.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 좋은 대우에 걸맞게 좋은 활약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내년 시즌 더 나은 성적으로 팬들께 기쁨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용규는 지난해 연봉 1억원에서 3억원(300%) 인상된 4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이용규의 연봉 인상률과 인상액은 이번 시즌 팀 내 연봉 계약 대상자 49명 가운데 최고 기록이다.

연봉 계약 대상자 49명 중 억대 연봉자는 투수 7명, 야수 4명 등 총 11명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