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코비치·페더러 불참 속 젊은 피가 빈자리 채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호주오픈 ‘빅3’ 중 나달만 출전
오제알리아심 등 ‘20대’들 두각

경향신문

펠릭스 오제알리아심. 게티이미지코리아


2022 호주오픈(총상금 7500만호주달러·약 644억원) 테니스의 남자 단식 4강 대진이 완성됐다. ‘빅3’ 가운데 유일하게 출전했던 라파엘 나달(5위·스페인)이 준결승에 올라 마테오 베레티니(7위·이탈리아)를 상대하고, 사실상 대회 톱시드인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가 스테파노스 치치파스(4위·그리스)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빅3’의 뒤를 이을 ‘넥스트 제너레이션’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이번 대회에는 ‘빅3’라 불리는 나달,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로저 페더러(16위·스위스) 중 나달만 참가했다.

조코비치는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으로 참가가 불발됐고, 페더러는 무릎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다.

그 빈자리를 ‘젊은 피’들이 채웠다. 대회 16강에 ‘영건’이 대거 포진했다. 4강에 오른 메드베데프, 치치파스, 베레티니 등 20대 중반의 톱10 선수뿐 아니라 8강에 올랐던 2000년생 펠릭스 오제알리아심(9위·캐나다·사진), 2001년생 야니크 시너(10위·이탈리아), 1999년생 데니스 샤포발로프(14위·캐나다)와 16강 진출자인 1999년생 앨릭스 디미노어(42위·호주), 1997년생 테일러 프리츠(미국) 등이다. 이들 대부분은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이거나 거기에 근접한 성적을 올렸다.

경기력도 인상적이었다. 오제알리아심은 8강에서 메드베데프를 탈락 위기까지 몰아넣었다. 오제알리아심은 메드베데프를 상대로 먼저 1·2세트를 따냈다. 권순우(당진시청)를 접전 끝에 꺾고 올라온 샤포발로프 역시 나달과의 8강에서 풀세트 접전을 펼치면서 조금 더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시즌 조코비치는 메이저 대회 4개 가운데 3개를 싹쓸이하며 ‘빅3’의 시대가 아직 진행 중임을 증명했다. 오랜 부상에서 회복한 나달 역시 메이저 대회 복귀 무대인 호주오픈에서 4강에 오르며 건재를 증명했다.

하지만 ‘넥스트 제너레이션’의 무서운 성장세는 30대 후반, 40대에 접어든 ‘빅3’ 시대의 끝이 머지않았음을 간접적으로 보여준다.

호주오픈 남자 단식 준결승은 28일 시작된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