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석우, 백신 부작용으로 시력 이상…"6년 진행 라디오 하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강석우 /KBS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강석우(65)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부작용으로 라디오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강석우는 27일 방송된 CBS 라디오 음악FM '강석우의 아름다운 당신에게'를 통해 자신이 진행하는 마지막 방송이라고 했다.

강석우는 하차 이유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이후 한쪽 눈의 시력이 점점 나빠졌고, 모니터 화면의 글을 읽기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강석우는 "이 방송을 그만두지만 제 목소리나 얼굴은 다른 매체를 통해 보실 수 있을 것이다"라며 "청취자 여러분들 덕분에 용기를 가질 수 있었다, 더 좋은 사람으로 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행복하시길 바란다, 6년이 넘는 시간동안 함께 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강석우는 마지막 방송 현장을 찍은 영상을 인스타그램(SNS)에 올리며 "마지막 방송 마지막 멘트 마지막 곡 그리고 꼭 전하고 싶은 말' 애청자 여러분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영상에서 방송을 마친 강석우는 "울지마"라고 말하는 스태프에게 "그럼, 청취자여러분들이 많이 우시겠다, 한 3, 4개월 정도 무념무상으로 쉬고 싶다"라고 말했다.

방송 이후 팟캐스트 및 홈페이지, 강석우의 인스타그램에는 그의 건강 회복과 복귀를 바라는 많은 글들이 게재됐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