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선제골 허용' 女축구 대표팀, 아시안컵 조별 최종전서 일본에 0-1 뒤진 채 전반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이 일본에 리드를 내준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7일(한국시각) 인도 푸네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일본과의 최종전에서 0-1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손화연이 최전방을 책임졌고 지소연-김혜리-이영주가 2선에서 지원했다. 이금민-최유리가 중원에 포진했으며 조소현-임선주-심서연-추효주가 수비라인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정미가 꼈다.

한국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일본에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1분 우에키 리코가 후방에서 길게 온 패스를 받아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일본은 파상공세를 펼쳤다. 전반 13분 하세가와 유이가 정면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김정미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26분과 전반 30분에도 일본은 위협적인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모두 김정미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틈틈히 역습으로 만회골을 노리던 한국은 추가 시간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오른쪽 측면에서 김혜리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조소현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볼은 골대 위로 넘어갔다.

이후 더 이상의 골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고 결국 한국이 0-1로 뒤진 채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