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동원→태진아까지…‘여러분 고맙습니다. 송해’ 화려한 라인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가 방송 사상 최초로 시도하는 트로트 뮤지컬 무대를 선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31일(월) 설 연휴에 방송되는 2022 설 대기획 ‘여러분 고맙습니다. 송해’에서는 송해의 96년 인생을 담은 헌정 공연이 방송된다. 이는 국민 MC 송해의 다사다난한 인생사를 담기 위해 KBS가 최초로 시도한 트로트 뮤지컬로, 눈과 귀를 사로잡은 압도적인 무대들이 다채롭게 준비됐다.

이번 방송은 황해도 재령에서 태어난 유년 시절의 송해가 한국 전쟁으로 피난을 내려와 열정 가득한 창공악극단 활동을 거쳐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일요일의 남자’ 송해로 자리 잡기까지 드라마 같은 96년의 일대기를 담았다.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진의 상상력을 가미하여 재구성한 이번 무대는 특히 ‘전국노래자랑’과 인연이 깊은 스타들이 총출동해 연기와 노래를 모두 선보인 점이 흥미롭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향을 그리는 어린 시절의 송해 역을 맡은 정동원, 꿈을 찾아 떠나는 청년 송해 역을 맡은 이찬원, 일과 사랑을 위해 노력하는 성년 송해 역을 영탁과 신유가 맡아 각 에피소드별 감정선을 잘 그려냈다. 더불어 국악인 박애리가 송해의 어머니 역으로 열연하며 객석을 눈물바다로 만들었으며, 송해의 첫사랑 역을 맡은 설하윤은 상큼한 연기뿐만 아니라, 고난도 에어리얼 후프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풍부한 가창력까지 뽐내 객석을 압도했다.

뿐만 아니라 창공악극단장 역을 맡은 태진아는 특유의 감초연기로 극의 활력을 더하였고, 원조 한류스타 김연자 역시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전국노래자랑’과 깊은 인연이 있는 아나운서 임수민도 카메오로 출연해 첫 연기를 선보였다.

화려한 출연진들에 거대한 무대 자체도 큰 볼거리다. 뮤지컬이라는 장르의 특성을 TV에 구현하기 위해 초대형 이동 세트를 설치했다. 무대를 가로지르며 거대한 판옥선을 타고 나오는 송해의 모습은 등장부터 압도적이다. 한국전쟁 당시 흥남부두에서 피난민을 태웠던 미군 피난선 MEREDITH VICTORY호, 송해가 일상에서 타던 지하철을 무대에 실사처럼 만든 점도 눈에 띈다. AR특수효과를 이용해 망망대해, 한국전쟁, 흥남부두를 가상의 무대로 재현했고, 창공악극단의 화려한 쇼와 서커스 등을 재현해 시청자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해 그 자체만으로도 빛나고 풍성한 공연이 될 것이다.

정동원은 “자신이 가수가 될 수 있게 길을 터준 의미 있는 프로그램인 ‘전국노래자랑’과의 소중한 인연과 자신을 손주 보듯 예뻐해 주신 송해에 대한 감사함으로 어린 송해 역에 임했다”며 “연기에 대한 부담감이 컸지만, 많은 대선배들과 처음으로 시도하는 이번 트로트 뮤지컬이 연기, 노래, 볼거리 가득한 재미있는 무대가 될 거다!”라며 많은 시청을 당부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찬원 역시 “너무나 친숙한 프로그램인 ‘전국노래자랑’ 제작진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이라 편한 마음으로 왔는데, 공연의 규모와 상징성이 너무 커서 무한한 부담감을 느꼈다”면서도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일요일의 남자 국민 MC 송해와 다양한 트로트 가수들이 선보이는 풍성한 무대를 설 연휴 온 가족이 모여서 볼 수 있기를 바란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방송 말미에 등장하는 에필로그 영상 역시 이번 공연의 백미라 할 수 있다. 마지막까지 감동을 선사할 에필로그 영상을 보는 재미 또한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한편 송해가 시청자에게 선사하는 ‘마지막 대형 설 선물’이 될 이번 방송은 오는 31일(월) 오후 7시 50분 KBS 2TV에서 120분간 방영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KBS 제공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