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금희 “결혼까지 생각한 男이 잠수이별…많이 울었다” (같이삽시다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이금희가 연애사를 공개했다.

26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이하 ‘같이 삽시다3’)에서는 이금희가 사선가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원숙은 이금희에게 “과거 ‘6시 내고향’에서 한복 입은 모습을 보고 너무 예쁘다고 생각했다. 그때 ‘곧 시집가겠다’ 싶었다”며 “결혼을 안 한 거냐, 못 한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금희는 “못 간 거 같다. 결혼하고 싶었던 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는 결혼할 생각이 없었다”며 “내가 30대 초반이었는데 그 친구가 힘들었던 때였다. 그 친구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고 굉장히 방황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그 친구가 잠수 이별을 했다. 나한테 문자로 헤어지자고 하고 잠수를 타서 그 친구 걱정에 너무 많이 울었다”며 “그렇게까지 결혼하고 싶었던 사람은 그 친구뿐이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이금희는 “3번 봤는데 결혼하자고 하던 친구도 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 남자가 나에 대해 뭘 알고?’라는 생각에 1년만 더 만나보고 결정을 하자고 했다. 그런데 그 친구가 그걸 거절로 받아들이더라”라고 말했다.

이금희는 결혼에 대해 “사실 마음속에 늘 열등감이 있다. 이혼해도 그분들은 가족을 꾸려본 경험이 있지 않나. 내 동생을 보니까 엄마가 되어야 어른이 되더라. 아무리 나이를 먹었어도 동생보다는 애다”라며 “50살이 됐을 때 내가 애를 낳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이 들어 어떻게든 결혼해야 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같이 삽시다3’ 방송 캡처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