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오미크론용 새 백신 임상시험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지난 2020년에 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했던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를 막기 위한 새로운 백신 임상시험을 개시했다. 앞서 화이자는 오는 3월까지 새 백신을 내놓을 수 있다고 예측했다.

양사는 25일(현지시간) 보도자료에서 오미크론 변이용 신형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임상시험 소식을 알렸다. 시험 대상은 1420명이며 3개 그룹으로 나뉘어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첫 번째 그룹은 90~180일 전에 기존 코로나19 백신을 2회 접종받은 기본 접종자 600명으로 이들은 새 백신을 1~2회 추가 접종받는다. 두 번째 그룹은 기본 접종에 이어 추가접종(부스터샷)까지 마친 600명이며 이들은 기존 백신이나 새 백신을 접종받는다. 나머지 그룹은 아직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백신 미접종자로 새 백신을 3회 접종받을 예정이다.

이달 양사는 이미 오미크론 변이용 새 백신을 생산하기 시작했으며 보건 당국의 승인이 나면 오는 3월까지 시장에 새 백신을 공급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성명에서 "우리 백신의 부스터샷은 실험실에서나 실생활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서도 중증감염과 입원 등 위중화를 높은 수준으로 예방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같은 예방력이 시간이 가면서 약화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오미크론 변이 및 장래 새 변이의 감염을 근본적으로 막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우구르 사힌 바이오엔테크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연구는 오미크론을 다른 변이와 같은 수준으로 예방하는 동시에 오래 지속되는 백신을 개발하기 위한 학술적 접근"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