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호주, 오미크론 확산때 외출 제한 풀었더니 하루 확진 한때 17만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 새 변이 오미크론 감염자가 폭증하면서, 앞으로 한국에서 어떤 양상으로 사태가 전개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선일보

2021년 12월 30일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가 늘어난 호주 시드니에서 시민들이 차량을 타고 코로나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서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의 최근 상황은 한국과 가장 비슷하다. 호주는 외국인 입국 금지와 대도시 지역의 외출 제한 등 강력한 방역 조치로 코로나 확산을 막아 한때 ‘방역 모범국’ 평가를 받았다. 백신 접종 완료율도 지난해 11월 70%를 넘기며 일찌감치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호주 정부는 이에 자신감을 얻어 지난해 10월 방역 규제 완화에 들어갔다. 호주 최대 도시인 시드니와 수도 캔버라가 있는 뉴사우스웨일스주(州)는 3개월간 시행한 시민들의 외출 제한을 해제했다. 12월 15일에는 마스크 착용과 모임 인원 제한 등 규제도 대부분 풀었다. 호주 정부는 이와 함께 2년 가까이 시행하던 외국인 입국 규제도 풀었다.

하지만 규제 완화 시점이 좋지 않았다. 마침 오미크론의 변이가 세계적 확산을 시작하던 시기였다. 호주 정부는 “백신 접종률이 높으니 괜찮다”고 여겼지만, 오미크론의 높은 감염력을 과소평가한 판단 실책으로 드러났다. 오미크론 유입으로 12월 초 1000명대였던 하루 확진자가 12월 27일 1만명을 돌파하며 급증했다. 지난 12일에는 하루 17만5271명의 신규 감염자가 쏟아졌다. 23일 호주의 신규 확진자는 3만2234명으로 여전히 많다. 인구는 한국의 절반(2550만명) 수준인데, 하루 확진자는 5배가량인 셈이다. CNN은 “코로나 방역 모범국 호주가 오미크론 대응 실패로 엉망진창이 됐다”고 평가했다.

델타 변이 유행이 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오미크론의 ‘쓰나미’를 맞았다는 점에서 영국의 사례도 한국과 유사한 측면이 있다. 영국은 지난해 12월 중순 델타 변이 확진자가 하루 5만명씩 나오는 와중에 오미크론의 습격을 받았다. 당시 백신 접종 완료율이 69%에 달했지만 오미크론엔 별 소용이 없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4일 21만8705명까지 치솟았다.

영국은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추가 접종(부스터샷)에 공을 들였다. 영국의 부스터샷 접종률은 사태 초기 37%에서 22일 기준 55%까지 높아졌다. 영국의 23일 하루 신규 감염자는 7만4800명으로 19일 만에 3분의 1 수준이 됐다. 파리의 한 전문가는 “오미크론 상황에서 방역의 끈을 풀면 감염자 증가는 피하기 어렵다”며 “집단면역을 일찍 획득하거나, 아니면 부스터샷에 온 힘을 기울이는 등의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파리=정철환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