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망춤에 얼굴 강타까지, MVP 임성진 "팬들이 즐거우셨다면.." [KOVO 올스타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광주, 윤승재 기자) 별들의 축제, 남자부 별중의 별은 임성진(한국전력)이었다.

임성진은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남자부 MVP에 선정됐다. 올스타전 데뷔전에서 MVP에 오르는 기쁨을 맛본 임성진이었다.

팬들이 선정한 ‘수원왕자’라는 별명으로 올스타전에 나선 임성진은 이날 남다른 끼를 발산하며 올스타전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그의 득점은 서브 에이스 1득점뿐이었지만, 그 득점으로 만들어진 세리머니 기회로 올스타전 MVP까지 거머쥐는 영광을 안았다.

임성진은 1세트 여자부 경기에 깜짝 교체 출전해 서브를 넣었다. 첫 번째 서브에 이어 팀 공격이 성공하자 두 번째 서브 기회가 이어졌고, 임성진은 두 번째 기회에서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며 팀의 13-11 역전을 이끌어냈다.

그러자 임성진이 갑자기 코트 바닥에 주저앉았다. ‘미국춤’ 세리머니를 위해서였다. 반응은 여러 의미로 뜨거웠다. 경기 후 이소영(KGC인삼공사)의 말에 따르면, “기겁했다”라고 말할 정도. 임성진도 “춤 한 번 추고 나니까 부끄러워서 뭘 해야 할지 몰랐다”라며 머리를 긁적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후 만난 임성진은 “첫 올스타라서 형들한테 뭘 준비해야 하냐고 물었는데 하고 싶은 거 하라고 하시더라. 오늘 아침에 친구들과 이야기하면서 준비했는데, 못 보여드린 게 많다. 즉흥적으로 한 미국춤이라도 보여드린 것 같아 다행이다”라며 쑥쓰러워했다.

못 보여준 춤에 대해 묻자, 임성진은 “리베로 박경민이 득점하면 (임)동혁이랑 대한항공 틸리카이넨 감독님이랑 춤을 추려고 했다. 제로투와 트월킹 중 고민하다 트월킹으로 하자고 했는데 득점을 못해서 무산됐다”라고 이야기했다. 대한항공 감독님과 합의가 된 이야기냐는 질문엔 “안됐다. 즉흥적으로 끌고 나와서 하려고 했다”라고 말하며 좌중을 웃게 만들었다.

하지만 임성진의 존재감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3세트 남자부 경기 도중 상대 강스파이크에 얼굴을 맞고 쓰러지자 심판이 얼굴 터치를 확인하자는 특이한 비디오판독까지 요청하며 팬들의 웃음을 유발한 것. 임성진은 “입을 맞아서 조금 아팠다”라면서도 “팬들이 즐거우셨다면 괜찮다”라며 의연한 자세를 보였다.

그러나 임성진의 이같은 노력(?)에도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세레머니 퀸’ 이다현(현대건설)에게 돌아갔다. 이날 이다현은 무려 4곡 이상의 음악에 맞춰 완벽하게 춤을 추면서 좌중을 사로잡았다. 이에 임성진은 “보면서 대단하다는 생각뿐이었다. 다음에 또 올스타전에 뽑히게 된다면 그 땐 준비를 더 해서 더 많은 것을 보여주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임성진의 생애 첫 올스타전이었다. 치열한 정규리그 경기만 해왔던 그에게 색다른 경험이었을 터. 임성진은 “긴장감 없이 장난치면서 해서 색다른 경험이었다”라면서 “나중에 또 나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내년 시즌 올스타전에도 선정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즐거웠던 올스타전을 뒤로 하고 임성진은 이제 소속팀으로 돌아가 5라운드 경기를 준비한다. 임성진을 비롯해 올스타전을 치른 한국전력 선수들은 이튿날인 24일 바로 훈련에 돌입한다. 감독님에게 쉬게 해달라고 어필하는 것은 어떻냐는 기자의 질문에 임성진은 “(신)영석이 형이 하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광주, 박지영 기자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