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벤투호, 해외파 합류로 조영욱-엄지성 등 7명 제외 '손흥민 보류'[공식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중동 원정 2연전에 나설 엔트리를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2일 고승범, 이영재, 정승현(이상 김천 상무), 최지묵(성남FC), 엄지성(광주FC), 조영욱(FC서울), 김대원(강원FC) 등 7명을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은 오는 27일 레바논, 2월 1일 시리아와 펼칠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7, 8차전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이들 7명은 23일 오후 귀국해 PCR 검사 결과 후 판정이 나올 때까지 파주NFC에서 격리할 예정이다. 음성이 확인되면 격리가 면제된다.

벤투호는 유럽파 합류가 늦어지면서 27명을 소집해 지난 9일부터 터키서 전지훈련에 나섰다. 골키퍼 김승규(가시와 레이솔), 수비수 권경원(감바 오사카)을 제외한 25명을 K리거로 구성한 벤투호였다.

벤투 감독과 코칭스태프는 해외파 합류가 가능해지면서 지난 15일 아이슬란드, 21일 몰도바와 평가전을 토대로 명단에서 제외할 선수들을 뽑았다. 대표팀은 22일 오후 이스탄불로 이동했으며 해외파 선수들은 23일과 24일 개별적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대표팀에 합류할 선수들은 앞서 대한축구협회가 발표한 황희조(보르도), 김민재(페네르바체), 정우영(알 사드), 정우영(프라이부르크), 황인범(루빈카잔), 이재성(마인츠) 6명이다. 부상 중인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은 합류가 보류된 상태다.

한국은 이란(승점 16)에 이어 A조 2위(승점 14)에 올라 있다. 레바논이나 시리아전에서 승리할 경우 10연속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짓게 된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