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유럽, 이제 오미크론이 '우세종'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독일 한 도시에 있는 마스크 착용 표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유럽 지역의 코로나19 우세종이 변이였던 ‘오미크론’인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오미크론 변이가 유럽연합(EU)과 유럽경제지역(EEA)에서 우세종이 됐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ECDC가 이날 내놓은 주간 전염병 위협 보고서에 따르면 30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 분류가 ‘지역사회 전염’에서 ‘우세종’으로 변경됐다. 30개국은 EU 27개 회원국과 EEA에 속한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다.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폴란드 등 일부 국가는 제외됐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