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美 CDC "추가접종, 오미크론 감염 입원 막는 데 90% 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약사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을 때 입원하는 것을 막는 데 90%의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현지 시각 21일 내놓은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뉴욕타임스와 CNN이 보도했습니다.

공개된 논문은 CDC가 주도한 3가지 연구의 결과물로, CNN은 이번 데이터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추가접종의 효과를 임상시험이 아닌 실제 현실에서 다룬 첫 연구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첫 번째 연구는 지난해 8월 26일부터 올해 1월 5일까지 10개 주에서 나온 8만 8천 명의 입원 환자와 응급실·긴급치료 클리닉 방문 현황 20만 건을 조사한 결과입니다.

이에 따르면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2회 맞은 뒤 6개월이 지난 경우 백신이 오미크론 감염에 따른 입원을 막아주는 효과는 57%로 떨어졌지만 추가접종을 맞으면 보호 효과는 90%로 올라갔습니다.

또 다른 연구를 보면 추가접종은 오미크론 감염을 완전히 차단하지는 못했지만, 백신을 2회만 맞은 사람보다 감염될 확률이 낮았습니다.

만 3천여 명의 미국인 오미크론 감염자를 상대로 벌인 세 번째 연구에서는 추가접종을 맞은 사람이 2회까지만 접종한 사람보다 오미크론에 감염돼 증상을 보일 확률이 66%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NN은 이번 연구 결과가 화이자·모더나 백신 2회 접종을 여전히 '접종 완료'로 간주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불러일으킨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싱글몰트위스키 vs 스카치위스키' 다니엘이 설명해준다!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