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제 '북런던 더비' 같은 연기 사례 없다...EPL, 코로나 규칙 변경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북런던 더비 연기와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을 예정이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20일(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는 취소된 경기 수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면서 경기 연기에 대한 지침을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는 22개의 경기가 코로나19 사례, 부상 및 대표팀 차출 등의 문제로 연기되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지난해 12월 20개 구단들에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취소 요청을 할 때, 골키퍼와 13명의 필드 플레이어가 출전할 수 있으면 경기를 소화해야 한다는 규칙을 전달했다.

하지만 문제가 발생했다. 지난 17일로 예정되어 있던 토트넘 훗스퍼와 아스널의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맞대결 연기가 승인됐다.

아스널은 코로나19 사례가 단 한 선수에 불과했다. 아스널은 부상, 임대 이적, 대표팀 차출, 코로나 등의 문제로 1군 선수 14명의 선수만 사용이 가능했다. 이에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측에 경기 연기를 신청했고, 사무국이 이를 승인하며 경기가 연기됐다.

경기 준비를 하던 토트넘 입장에선 이해되지 않는 결정이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레스터 시티와의 EPL 경기를 앞두고 가진 사전 기자회견에서 "경기할 상황이 생기면 우리는 경기를 해야 한다. EPL 규정에 의하면 코로나19로 인해 선수가 13명 미만일 때만 연기를 요청할 수 있는데 아스널은 코로나19는 물론이고 부상과 선수 차출로 인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새로운 지침을 적용한다는 입장이다. EPL은 오는 24일 첼시와 토트넘의 맞대결 이후 2주간의 겨울 휴식기를 갖는다. 매체는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2월 8일 2주간의 겨울 휴식기를 마치고 프리미어리그가 재개되면 수정 지침에 대한 합의가 도출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혔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