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영 '마녀식당' 남지현, 송지효 친딸이었다…채종협과 마녀 삶 시작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남지현이 송지효가 친모라는 사실을 알았다.

1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5회(최종회)에서는 정진(남지현 분)이 조희라(송지효)의 딸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진은 어린 시절 기억을 되찾았다. 정진은 서애숙(소희정)에게 "나 다 기억났어. 어렸을 때. 엄마 잃어버렸을 때 있었던 일 꿈 아니었다는 거.
사실은 나 다 알아. 나 아빠가 밖에서 데려온 거. 다섯 살 때 엄마랑 이모랑 하는 얘기 들었어"라며 털어놨다.

정진은 조희라를 만났고, "이제서야 다 알았어요. 나한테 사탕을 주던 그 여자가 누구였는지. 나한테 손을 내밀었던 그 사람이 누구였는지. 계속 내 옆에 있었던 거죠? 엄마"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조희라는 마녀가 된 사연을 밝혔다. 과거 조희라는 정진의 친부가 유부남이라는 사실을 모른 채 청혼을 받았다. 조희라는 마녀인 어머니 박선(지수원)에게 소원을 빌었고, 뒤늦게 임신했다는 것을 알았다.

당시 조희라는 "제발. 제발 없던 일로 해줘요. 부탁이야. 내가 이렇게 부탁할게. 내가 시키는 거 다 할게"라며 사정했고, 박선은 "한 번 빈 소원은 그 누구도 다시는 주워 담을 수가 없어"라며 못박았다.

조희라는 "엄마. 하라는 거 다 할게. 어떤 벌이든 다 받을게. 이 아이만큼은 나처럼 되지 않게"라며 눈물 흘렸고, 박선은 "아이를 버려. 네 곁에 있으면 그 아이는 더 불행해져. 내가 너한테 그런 것처럼"이라며 귀띔했다. 조희라는 정진을 낳아 서애숙(소희정)에게 보냈다.

특히 정진은 "왜 하필 우리 엄마예요? 어떻게 그렇게 잔인하게 우리 엄마한테 보낼 수가 있어요?"라며 발끈했다.

조희라는 "가장 안전한 사람. 그게 너네 엄마였어. 그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었고. 그 저주를 막을 수 없다면 어떻게든 내 잘못을 바로잡고 싶었어"라며 미안해했다.

정진은 "나는요. 내가 잘못 태어난 거라고 생각했어요. 내가 나를 얼마나 원망하고 미워했는지 알아요? 나 때문에 우리 아빠는 우리 엄마를 떠났고 우리 엄마는 평생 상처받았으니까"라며 괴로워했다.

조희라는 "네 잘못 아니야. 내 잘못이야. 하지만 나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너를 낳은 거 후회 안 해. 네가 태어난 그 순간이 나한테는 마법이었으니까"라며 진심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조희라는 정진, 서애숙, 이길용을 식사 자리에 초대했고, 직접 만든 음식으로 상을 차렸다. 이때 이길용은 검정고시에 합격했다는 연락을 받았고, 식사 자리에 모인 사람들은 다 함께 이길용을 축하하며 건배했다.

조희라는 서애숙과 단둘이 대화했고, "미안하다는 얘기는 안 할래. 그보다 고맙다는 말이 더 맞겠지. 긴 세월 매일매일 고마웠어. 덕분에 나도 살 수 있었고"라며 고백했다.

서애숙은 "아기를 갖고 싶었어요. 매일 기도했는데 저한테는 안 주시더라고요. '이번 생에는 안 되겠구나' 그랬는데 진이 처음 품에 안은 날 내 손가락을 꼭 잡은 그 애를 보니까 알겠더라고요. 내가 얘를 만나려고 그랬구나. 생각을 많이 해봤는데 진이는 그냥 진이더라고요. 누가 낳았든 누가 길렀든 상관없이 그저 예쁘고 귀한 우리 딸"이라며 다독였다.

조희라는 "소원 들어주기로 한 거 아직 남아있는데"라며 제안했고, 서애숙은 "들어줬잖아요. 내 소원. 우리 진이를 만난 게 내게는 기적이었고 마법이었으니까"라며 정진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특히 정진은 마녀가 됐다. 이길용은 검정고시에 합격했지만 정진을 위해 서포터가 됐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