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中 "국제우편으로 오미크론 감염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중국 보건 당국은 최근 베이징에서 처음 확인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국제우편물 접촉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밝혔다.

18일 신경보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베이징시 질병통제센터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15일 오미크론 변이 감염 판정을 받은 베이징 거주자가 해외발 우편물을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센터는 해당 감염자가 업무 중 국제 우편물을 취급했는데, 그가 11일 받은 국제 우편물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소개했다. 해당 우편물은 지난 7일 캐나다에서 발송돼 미국, 홍콩을 거쳐 베이징에 도착했다고 센터는 설명했다.

센터는 또 감염자가 발병 전 2주간 베이징을 떠난 적이 없으며, 감염자와 함께 살거나 일하는 사람 중에 확진자가 없었다는 점과 유전자 서열 분석 결과 지난달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미국과 싱가포르발 중국 방문자와 이번 감염자 간에 높은 유사성이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이에 베이징시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강한 나라로부터의 해외 물품 구매를 최소화하고, 우편물을 받을 때 배달 요원과 안전거리를 유지하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기원 논란의 와중에 중국 전문가들은 해외발 냉장 유통(콜드체인) 제품 등을 통해 2019년말 중국에 코로나19가 유입됐을 가능성을 강조해왔으나 세계보건기구(WHO) 등은 콜드체인을 통한 전파 가능성을 낮게 평가해왔다.

WHO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생식하고 생존하기 위해서는 살아있는 동물이나 인간 숙주가 필요하며 식품 포장지 표면에서는 증식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