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부천사' 추신수 이번에는 동계 점퍼 468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동인천 중학교 야구부 학생선수들이 추신수가 다이나핏과 함께 기부한 동계용 점퍼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SSG 랜더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장강훈기자] 추추트레인 추신수(40·SSG)의 기부는 2022년에도 계속된다.

추신수는 지난 17일 인천광역시 야구소프트볼협회 소속 유소년 선수 468명에게 보온점퍼를 기부했다. 점퍼 제작에는 SSG 공식 후원사인 다이나핏이 힘을 보탰다.

유소년 야구 훈련 환경 개선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전개해온 추신수는 연고지역 유소년 선수들이 추운 겨울에도 따뜻하게 훈련할 방법을 찾다가 점퍼 기부를 결정했다. SSG 선수단이 착용하는 보온점퍼와 동일한 다이나핏 레전더리 플리스 자켓을 기부 물품으로 선정했다. 물품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유소년 선수 468명의 개별 사이즈에 맞춰 전달했다.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 후 개막전 출전을 목표로 재활 중인 추신수는 “동계훈련은 추운 날씨로 체온 조절이 쉽지 않다. 부상위험이 높을 수밖에 없는데, 어린 선수들이 조금 더 나은 환경에서 부상 없이 훈련하고 즐겁게 야구를 했으면 하는 마음에 기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부에 동참해준 다이나핏에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앞으로도 유소년 야구환경 개선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밝혔다.

추신수는 어린이들이 모두 자신의 꿈을 키우고 그 꿈에 무사히 착륙 할 수 있도록 응원하는 ‘드림랜딩(Dream Landing) 기부 프로젝트’를 전개하고 있다. 자신의 모교에 야구장학금 을 전달했고, 인천지역 초·중·고 야구부 시설 개보수와 인천지역 보육원 내 공부방 조성 사업을 위해 총 10억원을 기부했다.
스포츠서울

SSG 추신수가 13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리는 KT와의 연습경기에 앞서 튜빙 훈련을 하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교인 부산고는 추신수가 전달한 기부금 3억원으로 학교 운동장 보수공사와 실내훈련장 건립, LED 조명탑 설치 등 훈련환경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연말에는 2억원을 드려 인천시 초·중·고 야구부에 배팅 케이지를 기증했다. 이른바 ‘꿈의 구장 프로젝트’로 고향과 연고지 후배들의 훈련 환경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선 셈이다.

금전적 지원뿐만 아니라 야구 환경 개선을 위한 결실도 맺었다. 원정 선수들에게 큰 불편함을 주던 잠실구장 원정라커룸이 8억원의 예산을 들여 탈바꿈하고 있다. 추신수는 지난해 “원정 선수들도 홈 선수들과 비슷한 환경에서 훈련하고 휴식을 취해야 한다. 이런 환경에서 야구를 한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시는 잠실을 홈으로 사용 중인 두산, LG와 수 차례 회의 끝에 시 예산을 들여 대대적인 공사를 진행 중이다.

추신수는 “원정라커룸 개선은 내가 아닌 후배들을 위한 것”이라며 “작은 변화이지만, 선수들이 야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제반 환경을 조금씩 개선해야 좋은 경기력으로 팬들께 즐거움을 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