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스토랑' 류수영, 어남선생표 호감수프 공개.. 딸 "따뜻하고 맛있어요"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류수영 / 사진=KBS2 편스토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류수영이 딸이 좋아하는 호감수프 레시피를 소개한다.

오는 10일(금)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겨울의 맛’을 주제로 2021년 마지막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어남선생 류수영은 평소 딸이 좋아해서 자주 만든다는 호감수프 레시피를 공개한다. 감자수프에 이어 또 하나의 어남선생 레전드 수프의 탄생이 기대된다. 이와 함께 류수영의 좋은 사람 면모가 또 한 번 빛을 발할 예정이다.

이날 공개된 VCR 속 류수영은 갑작스러운 한파에 추위를 타는 스태프들을 보며 “이런 날은 따뜻한 걸 좀 먹어야겠다. 호감수프라고 딸이 좋아해서 자주 만드는 수프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화면에는 호감수프를 먹고 좋아하는 딸의 모습이 공개돼 흐뭇함을 자아냈다. “따뜻하고 맛있는데?”라고 야무지게 감상을 표하는 딸 반응에 류수영은 “따뜻하고 맛있어요?”라고 되물으며 행복해했다.

과거 류수영은 간단하면서도 누구나 좋아할 만한 감자수프 레시피를 공개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믿고 먹는 어남선생 레시피’라는 뜨거운 반응을 받았던 메뉴. 감자수프에 이어 이번에 새롭게 소개하는 호감수프의 정체는 감자수프에 애호박을 더한 수프이다. 감자와 애호박이 만나 감자수프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맛을 자랑한다고.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 간단한 레시피로 완성된 어남선생표 호감수프는 예쁜 색감과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직접 호감수프를 맛본 ‘애아빠즈’를 비롯한 ‘편스토랑’ 스태프들은 “정말 맛있다”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이어 류수영은 호감수프를 보온병에 담아 함께 먹을 빵까지 정성스럽게 싸고, 손 편지를 써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자가 격리 중이라 촬영에 오지 못한 스태프가 마음이 쓰여 바로 음식을 보내주고자 한 것. ‘편스토랑’ 출연자들은 “얼마나 힘이 났을까”, “수프는 사랑이다”라며 류수영의 마음에 함께 감동했다.

과연 류수영의 따뜻한 정성이 가득 담긴 호감수프를 받은 스태프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류수영 딸도 ‘편스토랑’ 스태프들도 모두 반한 호감수프는 어떤 맛일까. 12월 10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