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일본연구팀 "오미크론 감염력, 델타의 4배 이상일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한 연구 결과가 각국에서 잇따라 발표되는 가운데 오미크론의 감염력이 델타 변이의 4배 이상일 수도 있다는 분석 결과가 일본에서 나왔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니시우라 히로시 교토대(大)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8일 열린 일본 후생노동성 코로나19 전문가 회의에 오미크론의 감염재생산지수가 델타 변이의 최대 4.2배에 달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보고했다.

1명의 확진자가 몇 명의 2차 감염자를 발생시키는지를 나타내는 감염재생산지수는 감염력을 보여주는 지표다.

연구팀은 확보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오미크론 감염력이 올해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친 델타 변이의 4배 이상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전제한 뒤 최소한 2배는 넘을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분석자료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오미크론이 확산한 진원으로 알려진 하우텡주(州)의 역학 데이터와 게놈(유전체) 해석 결과를 이용했다.

연합뉴스

세계 오미크론 확산(PG).[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남아공 백신 접종률이 30% 미만이지만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상태에서 감염돼 자연 면역력을 얻은 사람이 많은 점 등을 감안해 올 9월 중순부터 11월 말까지 하우텡주의 감염재생산지수를 산출했다.

연구팀은 감염자와 백신 접종자가 늘어난 상황에서도 면역을 회피하는 특성 때문에 오미크론이 빠르게 퍼질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니시우라 교수는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는 잘 듣지 않을 수 있어 백신 접종이 진척된 일본에서도 유행할 가능성이 크다며 당국에 대비를 당부했다.

이달부터 의료종사자를 시작으로 3차 접종에 들어간 일본은 8일 현재 1차 접종이 1억 회를 돌파해 인구 대비 접종률이 79.0%를 기록했다. 2회 접종률은 77.3%다.

일본에서는 나이지리아에 체류하다가 지난 4일 입국한 50대 남성이 8일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아 전체 감염자가 4명으로 늘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