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비 매직은 없었다...바르사, 21년 만에 조별리그 탈락 '유로파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바르셀로나가 2000년대 들어 두 번째 조별리그 탈락이란 고배를 마셨다.

바르셀로나는 9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6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0-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2승 1무 3패(승점 7)를 기록하며 조 3위로 유로파리그행이 확정됐다.

경기에 앞서 바르셀로나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승점 7점이었던 바르셀로나는 벤피카(승점 5)의 추격을 받고 있었다. 최종전에서 바르셀로나는 1위 뮌헨을, 벤피카는 최하위 디나모 키예프를 만나기에 불안한 기류가 흘렀다.

무승부도 안 됐다. UCL 조별리그는 승자승 원칙이 우선이다. 앞서 바르셀로나는 벤피카와의 경기에서 1무 1패로 열세였다.

뮌헨이 조 1위를 확정 지은 상태였기에 힘을 뺄 것이라 전망됐지만, 최정예로 나섰다. 레반도프스키를 비롯해 사네, 뮐러, 코망, 무시알라, 톨리소, 데이비스, 쥘레, 우파메카노, 파바르, 노이어가 출격했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데파이, 뎀벨레, 데스트, 데 용, 부스케츠, 가비, 알바, 랑글레, 피케, 아라우호, 슈테켄이 피치를 밟았다.

경기는 뮌헨의 일방적인 흐름으로 전개됐다. 이윽고 전반에 2골이 터졌다. 전반 34분 뮐러, 전반 43분 사네의 골이 나왔다. 또한, 후반 17분 무시알라의 쐐기골까지 탄생하면서 뮌헨의 가벼운 승리로 막을 내렸다.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조 3위로 유로파행이 확정됐다. 이는 2000-01시즌 이후 무려 21년 만이다.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의 매직은 발동되지 못했고, 씁쓸한 퇴장을 당하게 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