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영지, 손흥민→아이키 소환한 황당 DM…“도대체 왜 이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영지가 황당한 DM(다이렉트 메시지)들을 공개했다.

4일 이영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디엠 창 도대체 왜 이래?”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영지가 누리꾼들로부터 받은 다양한 메시지들이 담겨있다. 자신을 에미넴이라 소개한 한 누리꾼은 “음악 잘 듣고 있다. 듀오로 앨범 작업 가능하냐”라고 물었고, 또 다른 누리꾼은 손흥민이라고 소개하며 “조만간 한국에 들어가는데 ‘1박 2일’ 같이 촬영 가능하냐”고 제안했다.

또 “아이키님의 딸이 되고 싶다. 저 이름도 연우다”라는 메시지와 “12월 27일 입대 예정되어 있다. 가까운 시일 내에 지역 사무소에 방문하시어 기본 서류 제출해주시기 바란다”는 병무청 사칭 메시지도 받았다.

이 같은 황당한 메시지에 팬들은 “언니 입대 축하한다”, “만남의 광장”, “조만간 ‘안녕하세요, 이영지입니다’ 나올 듯”, “순간 유병재 DM 창인 줄 알았다” 등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이영지는 지난 10월 29일 신곡 ‘낮과 밤(feat. 박재범)’을 발매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이영지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