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전원 오미크론 여부 확인 방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설 부족으로 일부 입국자 격리 장소 '지정호텔→자택' 변경

연합뉴스

일본 나리타국제공항의 코로나 검역
(나리타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지바(千葉)현 소재 나리타(成田) 국제공항에서 지난달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호복을 입은 공항 직원이 국제선 탑승객의 체온을 재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사실상 확진자 전원에 대해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확인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5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자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모든 이에 대해 오미크론 변이 여부를 판정하는 검사를 하도록 지방자치단체에 통지했다.

그간 일본에서는 공항 검역에서 양성으로 파악된 2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고 지역감염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는데, 앞으로 지역감염이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이같은 검사를 추진한다는 것이다.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된 이들에 대해서는 외국 방문 이력과 상관없이 전원에 대해 우선 델타 변이인지를 판정하는 스크리닝 검사를 하도록 요구했다.

확진자가 델타 변이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면 오미크론 변이에 걸렸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간주하고 게놈 분석에 들어간다.

2주 이내에 외국을 방문한 적이 있는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해서는 전원 게놈 해석을 실시한다.

후생성은 외국 방문 이력이 없는 확진자에 대한 게놈 검사도 가급적 시행하도록 요구했다.

반면, 입국자 격리는 시설을 충분히 확보하기 어려워지자 기준을 완화했다.

일본 정부는 14일간의 격리 중 최초 사흘 동안 검역소 지정 시설 격리를 요구한 국가와 지역에서 온 입국자에 대해선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면 이달 4일부터 집에서 격리하도록 하고 했다.

한국의 경우 엿새 동안의 시설 격리가 필요한 국가로 지정돼 있어 완화 대상이 아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입국자 일부의 대기 장소를 검역소 지정 시설에서 자택으로 변경한 것에 관해 "한정된 의료 자원을 최근 큰 문제가 된 오미크론 변이에 집중시키기 위한 조치"라고 4일 기자들에게 배경을 설명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