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소미, 태연과 운명론? "생일·띠 같아…혼자 좋아해"(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놀토' 전소미가 태연에게 팬심을 고백했다.

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는 MZ세대를 대표하는 전소미, 이영지가 출연했다.

1년 6개월만 '놀토'에 출연한 전소미 "꼭 나오고 싶은 이유가 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소미는 '놀토' 멤버 중 태연을 제일 만나고 싶었다고 밝혔다. 전소미는 "진짜 만나 뵙고 싶었다. 저희가 3월 9일생으로 생일도 같고 둘 다 뱀띠다"고 말했따.

또 전소미는 "제가 출연한 날이 선배님의 '놀토' 1주년 되는 날이다. 기분까지 좋아버렸지 뭐냐"며 "선배님은 'HAPPY'라는 노래가 있고, 나는 'BIRTHDAY'라는 곡이 있다. 엮으면 'HAPPY BIRTHDAY'다. 생일도 같다. 혼자 좋아하고 있다"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태연은 "나도 너무 팬이고 잘 보고 있다. SNS로도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