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기루, 라디오 욕설 논란 사과 "불편끼쳐 죄송"[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신기루(왼쪽)가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사진|KBS라디오


개그우먼 신기루가 라디오 방송 중 비속어와 욕설 등을 사용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신기루는 2일 인스타그램에 “지난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제가 많은 청취자분을 불편하게 했음에도 이제서야 제 입장과 마음을 전달하는 것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제가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제 경험과 에피소드 질의응답 과정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저의 부족함이 여러분께 많은 불편을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숙였다.

또 신기루는 “즉시 입장을 밝히지 못한 것은, 처음 겪어보는 수많은 질타와 악플에 저의 이야기들이 제 의도와 생각과는 달리 전달되어 오해를 사지는 않을지 입을 열기가 두려웠다”며 “반복되는 실수로 실망감을 드리지 않도록 더욱더 노력할 것이고, 앞으로 제 이야기와 생각들을 꾸밈없이 보여드리고 들려드리는 것에 있어 불편을 느끼시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길고 어두웠던 터널을 하염없이 걷다가 조금씩 보이는 빛줄기를 따라 조심스레 한 발 한 발 내디디고 있다. 이 빛은 많은 분의 응원 덕분임을 알고 감사한 마음이 컸기에 죄송함도 크다”며 “제가 이런 글을 쓰게 되는 날이 올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정말 꿈이 꿈에서 끝나지 않도록 더 발전하고 노력하는 김현정이 되어야겠다 다시 한번 다짐한다.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신기루는 지난달 24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고정을 잡아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당시 신기루는 특정 운동화 브랜드명을 그대로 이야기해 박명수를 당황하게 했다.

또 “X질 뻔 했다” 등 비속어가 섞인 표현을 쓰는가 하면, “음식도 남자도 조금씩 다양하게 맛보는 걸 좋아한다” “남편과 차에서 첫 키스를 했는데 차가 들썩거렸다” 등 박명수의 만류에도 수위 높은 음담패설을 해 논란이 일었다.

신기루는 2005년 KBS ‘폭소클럽’에서 데뷔 후 한동안 무명 개그우먼으로 지냈다. 이어 유튜브를 통해 솔직하고 털털한 입담을 펼쳐 주목을 받았고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도 출연하는 등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다. 비연예인 남편과는 2019년에 결혼했다.

다음은 신기루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신기루입니다. 지난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제가 많은 청취자분을 불편하게 했음에도 이제서야 제 입장과 마음을 전달하는 것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제가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제 경험과 에피소드 질의응답 과정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저의 부족함이 여러분께 많은 불편을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즉시 입장을 밝히지 못한 것은, 처음 겪어보는 수많은 질타와 악플에 저의 이야기들이 제 의도와 생각과는 달리 전달되어 오해를 사지는 않을지 입을 열기가 두려웠습니다.

반복되는 실수로 실망감을 드리지 않도록 더욱더 노력할 것이고, 앞으로 제 이야기와 생각들을 꾸밈없이 보여드리고 들려드리는 것에 있어 불편을 느끼시지 않도록 주의하겠습니다.

길고 어두웠던 터널을 하염없이 걷다가 조금씩 보이는 빛줄기를 따라 조심스레 한 발 한 발 내디디고 있습니다. 이 빛은 많은 분의 응원 덕분임을 알고 감사한 마음이 컸기에 죄송함도 큽니다.

두서없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리고 제가 이런 글을 쓰게 되는 날이 올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정말 꿈이 꿈에서 끝나지 않도록 더 발전하고 노력하는 김현정이 되어야겠다 다시 한번 다짐합니다.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