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형신인' 아이브 데뷔 D-1…기대 포인트 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아이브.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인조 신예 아이브(IVE)가 K팝 신 ‘아이브 시대’ 개막을 알린다.

아이브는 오는 12월 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싱글 ‘ELEVEN(일레븐)’을 발매하고 가요계에 첫발을 내딛는다.

데뷔 소식만으로 국내외 매체는 물론 글로벌 K팝 팬들을 들썩이게 만든 아이브의 출격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주요 기대 포인트를 짚어봤다.

# ‘아이돌 명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아이브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5년 만에 론칭하는 걸그룹이다. 그동안 씨스타부터 몬스타엑스, 우주소녀, 크래비티까지 명실상부 K팝 대표 그룹으로 거듭난 아티스트를 다수 배출한 만큼 아이브에 대한 기대감은 자연스레 높아졌다.

이처럼 ‘아이돌 명가’로 자리 잡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야심차게 선보이는 아이브는 데뷔 확정 소식만으로 전 세계 K팝 팬들을 들끓게 했고, 정식 데뷔 전부터 공식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팔로워 수 도합 140만 명 이상을 훌쩍 뛰어넘으며 탄탄한 팬덤을 구축해가고 있다.

# 가요계의 ‘베스트 일레븐’

아이브는 리더 유진, 가을, 레이, 원영, 리즈, 이서까지 6명의 최정예 멤버로 구성됐다. 멤버 전원이 2000년대 생으로 구성된 만큼 MZ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을 유니크하고 주체적인 소녀들의 당당한 매력을 담아, 성장형 그룹의 스토리가 아닌 완성형 그룹의 스토리텔링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다채로운 데뷔 프로모션 콘텐츠를 통해 멤버 모두가 센터급 비주얼과 끼 그리고 실력까지 갖춘 모습을 보여주며 완벽한 포메이션으로 이뤄진 그룹임을 입증했다. 축구계에 베스트 일레븐이 있다면, 아이브는 가요계의 ‘베스트 일레븐’으로서 트렌디한 음악과 퍼포먼스로 자신들만의 아이덴티티를 각인시킬 예정이다.

# 데뷔곡부터 ‘히트 예감’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ELEVEN’은 미니멀하지만 에너제틱하고, 리드미컬하면서도 다양한 변주가 백미인 팝 댄스곡이다. 사랑에 빠진 소녀의 마음이 환상적인 색깔로 물드는 모습을 표현했다.

무엇보다 엑소, 레드벨벳, 러블리즈, 오마이걸, 몬스타엑스 등 유명 아이돌 그룹의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킨 서지음 작사가가 이번 타이틀곡의 작사를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서지음과 특급 시너지를 예고한 아이브는 다채롭고 신비로운 매력으로 무대를 수놓을 전망이다.

이처럼 전 세계의 관심 속 남다른 시작을 알린 아이브는 차세대 K팝 기대주로 자리매김하는데 성공했다. ‘I HAVE = IVE’라는 의미 속 이들의 당당한 포부를 바탕 삼은 아이브는 K팝 신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며 가요계를 빛낼 또 다른 별이 될 준비를 모두 마쳤다.

아이브는 12월 1일 ‘ELEVEN’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