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G7 "오미크론 코로나 새 위협, 긴급대응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출처:폴리티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산으로 전세계가 공포에 떠는 가운데 주요 7개국(G7) 보건 장관들이 긴급 대응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29일(현지시간) G7 장관들은 이날 오미크론 관련 긴급 화상회의를 가진 뒤 발표한 성명에서 국제사회가 전파력이 매우 높은 변이의 위협에 직면했다며, 긴급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오미크론 변이를 발견하고 경고음을 울린 것을 높이 평가했다. 이는 사실상 오미크론 변이가 보고된 뒤 각국이 황급히 남아공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린 것에 반발하는 남아공을 달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은 이날 "세계가 정당하지 않고 과학적이지 않은 여행 제한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반발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서 열린 중국-아프리카 정상회의 개막식에서 여행 제한 조치가 대체로 개발도상국을 해친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미크론의 강력한 전파력을 우려하면서 이번 확산으로 사망자가 크게 늘어나는 등 세계 보건 체계가 압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WHO는 "만약 오미크론 주도의 대규모 코로나19 급증 사태가 재발될 경우 결과는 매우 심각할 수 있다"며 "오미크론과 관련된 전반적 글로벌 리스크가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포르투갈에서는 프로축구 벨레넨세스 소속 선수와 직원 등 13명이 오미크론에 감염되는 등 유럽 내 오미크론 집단감염 사례가 처음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빨라지고 있다.

감염자 대부분 증상이 없거나 경미한 증세를 보였으며, 현재 다른 선수들과 직원 등 44명이 격리 상태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