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A 현장]BTS가 밝힌 대면 공연 둘째날…슈가 "눈물 날 것 같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로스앤젤레스, 장진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슈가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이틀째 대면 공연을 끝낸 소감을 밝혔다.

슈가는 28일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 두 번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팬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눈물이 날 것 같았다"고 했다.

첫날 공연을 마치고 뷔, 지민, 정국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것에 이어 둘째날 공연을 끝내고는 슈가가 라이브 방송을 켰다. 자나깨나 아미 생각뿐인 '팬사랑' 그룹다운 행보다.

슈가는 "더 많은 분들이 공연을 봤으면 좋았을텐데 현실적으로 안돼서 너무 아쉽다"며 "오늘 분위기 되게 좋았다"고 했다. 이어 "어제 저희들이 엄청 긴장을 했다. (대면 공연이) 되게 낯설더라"며 "무대에 올라갔는데 '어, 이게 뭐지? 왜 낯설지?'라고 많이 긴장했는데 중간쯤 넘어가니까 긴장이 풀렸다"고 귀띔했다.

또 "공연 직후에는 살이 빠져 보인다. 시간이 지나면 오히려 얼굴이 붓는다. 오늘 컨디션이 그렇게 좋지는 않았다. 공연은 괜찮았던 것 같다"고 걱정하는 팬들에게 뒷이야기를 전했다.

2년 만의 대면 공연에 잔뜩 긴장한 속내도 고백했다. 슈가는 "몸이 멀어지면 마음이 멀어진다고, 떨어져 있는 기간이 2년이 되다 보니까 '정말 괜찮을까? 우리가 하는 프로모션만으로도 (관객 동원이) 괜찮을까?'라는 걱정을 엄청 했었다"고 했다.

이어 "LED가 열리기 전에는 객석이 잘 안보인다. 근데 그게 열리는 동시에 안도의 한숨과 함께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사람들이 '온'을 오프라인에서 처음 보는 거지 않나. 스타디움 공연을 생각하면서 쓴 곡이다. 마칭 밴드나 브라스나 이런 것들이 다 스타디움 첫 곡을 위해서 만든 곡이었다. 그 스타디움 퍼포먼스를 위해 만든 거였다"라고 했다.

또 슈가는 "'다이너마이트', '버터', '퍼미션 투 댄스'도 다 좋은 결과가 있었는데 이걸 무대로 했을 때 어떤 반응일까 궁금했다. 특히 '다이너마이트'가 그랬다"며 "이게 처음부터 끝까지 부르기 굉장히 쉬운 곡인데 음역대는 굉장히 높다. 웬만한 여자 가수분들의 키다. 무대가 정말 좋았다"고 만족해했다.

슈가는 "엄청 행복해 보이지 않았냐. 리허설을 할 때 (손)성득 안무가가 와서 '너무 행복해 보이더라'라고 했다. 2년 동안 내가 뭘 하는 사람인지 까먹고 있었다. 공연을 하면서 너무 행복했다. 근데 울면 2년 만에 오프라인에서 공연하는 건데 라이브를 잘 못 할 수 없으니까 속으로 삼켰다. 정말이다"라고 차오르는 눈물을 참았다고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27일부터 12월 2일까지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를 연다. 이번 공연은 방탄소년단이 코로나19 팬데믹 후 2년 만에 처음 여는 대면 공연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