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징어 게임' 전세계 돌풍

英 가디언 ‘지옥’ 극찬···“오징어 게임 그 이상···수십년 간 회자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넷플릭스 '지옥' 포스터 /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넷플릭스 드라마 시리즈 '지옥'의 한 장면. /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영국 일간 가디언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Hell Bound)’에 대해 “오징어 게임, 그 이상”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가디언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이 무시무시한 넷플릭스 쇼는 폭력적인 결말을 담고 있기는 하지만 ‘오징어 게임’ 이상이다”라며 “수십 년 동안 회자될 예외적인 드라마”라고 호평했다.

‘지옥’은 시민들이 ‘고지’를 받은 후 해당 시각에 등장하는 지옥의 사자들에 의해 죽음을 맞는 이야기로 구성된 6부작 드라마다. 국내 웹툰이 원작이다. 영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배우 김현주, 원진아, 이레, 유아인, 박정민 등이 열연한다.

가디언은 “가장 쉬운 것은 ‘지옥’을 새로운 ‘오징어 게임’이라고 칭하는 것”이라며 “모두 넷플릭스에서 엄청난 흥행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그런 쉬운 비교가 없길 바란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이 드라마는 그 자체로 자립할 자격이 있고, 미친 듯이 좋은 작품”이라며 “‘오징어 게임’보다도, 다른 어떤 것보다도 낫다. 아직 보지 않았다면 하던 일을 모두 멈추고 당장 시청하라”고 추천했다.

다만 가디언은 “‘지옥’이 ‘오징어 게임’의 왕관을 영원히 가로채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오징어 게임’은 인터넷을 노린 쇼였다. 의상, 마스크, 구호는 분명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이미지)을 위해 고안됐으며, 과거에 대한 향수에 뿌리를 두고 있다. 그러나 ‘지옥’은 훨씬 더 어둡고 난해하다”고 평가했다.

지옥이 오징어 게임보다 접근성이 낮고 소화가 어렵다는 점이 오히려 작품의 가치를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지옥’은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 간 전 세계 43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영어권과 비영어권 드라마 시리즈 항목을 통틀어 선두를 차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