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이재명, 욕설·대장동 의혹 등에 “해명보다 반성 먼저였어야… 저부터 변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0일 자신을 둘러싼 욕설 등 구설수와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 등에 대해 “해명보다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가 먼저였어야 했다”며 “저부터 변하겠다. 민주당도 새롭게 태어나면 좋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전국 순회 소감을 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선후보 선출 이후 대구 서문시장을 시작으로 민심을 듣기 위해 전국 곳곳을 다니고 있는데 민주당에 대한 원망과 질책이 많이 아팠다”며 “민주당은 날렵한 도전자의 모습으로 5년 전 대선승리를 거머쥐었고 지방선거와 총선을 휩쓸었지만 이제는 고인물, 심지어 게으른 기득권이 됐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왜 국민의 신뢰를 잃었는지 제 자신부터 먼저 돌아본다”며 “대장동 의혹도 ‘내가 깨끗하면 됐지’하는 생각으로 많은 수익을 시민들께 돌려 드렸다는 부분만 강조했지, 부당이득에 대한 국민의 허탈한 마음을 읽는 데에 부족했다”고 했다.

“깊이 사과드린다”고 언급한 이 후보는 민주당에 쇄신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거대 여당으로서 부동산, 소상공인 보상, 사회경제 개혁 등에서 방향키를 제대로 잡지 못했다”며 “어려운 국민의 삶과 역사퇴행의 위태로움을 생각하면 이제 변명, 고집, 좌고우면은 사치다.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그 마음으로 돌아가겠다. 절박한 마음처럼 우리 민주당도 확 바뀌면 좋겠다”고 했다.

[김승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