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LPGA] 허다빈·나희원·유해란·이소미, 제주대회 첫날 '선두권' 박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데뷔 5년차' 허다빈이 제주에서 열린 대회 첫날 선두에 올랐다.

허다빈(23·삼일제약)은 28일 제주도 서귀포의 핀크스 골프클럽(파72·6686야드)에서 열린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8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7개와 보기1개를 엮어 6타를 줄였다.

뉴스핌

대회 첫날 1타차 선두를 차지한 허다빈. [사진=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언더파 66타를 기록한 허다빈은 2위 나희원(27·동부건설)을 1타차로 제치고 리더보드 맨 윗자리르 차지했다.

이날 허다빈은 3번(파4)홀에서부터 6번9파4)홀까지 4연속 버디를 몰아친뒤 버디와 보기 1개씩을 맞바꾼뒤 후반에 2타를 줄였다.

올시즌 우승문턱에 갔지만 2차례 준우승을 한 서다빈은 "우승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나도 모르게 힘이 들어갔다.이젠 부담과 욕심을 버리고 내 플레이에 집중하겠다. 최대한 실수를 줄이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첫날 순위는 가팔랐다. 총 34명이 자리한 공동18위부터 선두 허다빈과의 격차는 5타밖에 나지 않는다.

시즌 2승자인 이소미와 유해란, 현세린, 정세빈 등 총4명이 4언더파로 공동3위 그룹을 형성, 선두를 2타차로 추격했다. 3언더파 공동7위에는 최민경과 박서진, 최혜용, 공동10위에는 김해림, 서연정, 안송이, 이승연, 정윤지, 박지영, 정지민2, 홍예은 8명이나 포진했다.

공동18위(1언더파)엔 지난 LPGA BMW 챔피언십에서 고진영과 연장 끝에 준우승을 한 임희정, 이정민, 김효주, 최혜진, 박현경, 조아연, 이주미, 홍정민 등 총17명이나 이름을 올렸다.

안나린과 김재희, 김수지 등은 공동35위(이븐파), 박민지와 송가은, 김우정, 장수연 등은 공동69위(3오버파)를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