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정신 차리니 베란다”.. 이재은, 결혼 후 우울증→극단적 선택 시도(‘만신포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임혜영 기자] 배우 이재은이 다사다난한 인생사를 털어놨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만신포차’에는 “영화 ‘노랑머리’ 이재은vs만신들! 빚 때문에 파격 노출까지! 이제는 엄마가 되고 싶어요”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재은은 “댄스 가수를 준비했다가 장윤정의 ‘어머나’와 같은 시기에 ‘아시나요’라는 트로트 앨범을 준비했다. 가사 내용 따라간다고 시집을 갔다”라고 말문을 연 후 “간간이 단편 드라마 출연하고 있고 예능 프로그램을 아르바이트 식으로 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재은은 본격적으로 과거 이야기를 시작했으며 “4~5살이 되던 해에 광고하시는 분이 예쁘다고 제 사진을 찍어서 화장품 회사에 보냈다. 300 대 1로 아역모델이 됐다. 재미로 시작했지만 안 찍은 아동복이 없을 정도로 돈벌이가 많이 됐었다. 그때부터 가장이 바뀌었다”라고 연예계에 데뷔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OSEN

이어 이재은은 집안을 위해 성인 영화에 억지로 출연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결혼 전에 악착같이 벌어서 부모님에게 집이든 건물이든 뭔가를 해주고 난 빨리 집에서 나오고 싶었다. 독립도 안 된다고 해서 결혼밖에 없었다. 못된 사람 같으면 그냥 나오면 되는데 (못 했다)”라고 어린 나이에도 가장으로서 집을 책임지기 위해 성인 영화에 출연할 만큼 갖은 노력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재은은 “아빠가 돌아가셨을 때 눈물이 안 났다. 엄마가 눈치 보면서 생활을 했다. 빚은 내가 갚았다. 그러다보니 너무 미웠다. 학비를 걱정할 정도였다. 돈 많이 벌었을 때는 집 몇 채도 샀었다. 오죽하면 아빠한테 ‘내가 돈 찍어내는 기계야? 내가 왜 그러고 살아야 해?’라는 이야기까지 했다”라며 아버지를 미워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놨다.

이재은은 결혼을 도피처로 꿈꿨으나 결혼 전 상황과 다를 바 없이 사람만 바뀌었다고 전한 후 “친정에는 잘 사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연을 끊다시피 하고 나왔다. 1년쯤 있다가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엄마는 남은 돈으로 노후 대책을 세우기 위해 건물을 지으려고 했는데 사기당했다. 엄마도 7~8년 만에 연락을 했고 도움이 못 되어서 미안하다고 말하면서 많이 울었다. 그때부터 다시 같이 살았다”라고 굴곡진 인생사를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OSEN

그는 이혼한 전 남편과의 결혼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결혼 후 10년동안 사람 사는 것처럼 살지 못했다. 3~4년쯤 우울증이 심하게 와서 죽을 뻔한 적이 몇 번 있었다. 정신과 상담까지 받았다. 약을 먹으면 내가 무슨 일을 할지 모르겠더라. 정신을 차려보니 베란다에 기대어 있더라. 무섭더라”라고 말했다.

이재은은 자신의 고민으로 성인 영화 ‘노랑머리’를 꼽기도 했다. 그는 “애증의 작품이다. 20대에 찍은 작품이다. 노출이 많이 있고 집안 상황이 (안 좋았다). 당시 이 작품이 국내 최초로 등급보류 판정이 나와 상영이 안 될 뻔했는데 다행히 국제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 그 해에 대종상, 청룡상에서 신인여우상을 받았다. 제겐 영광스러운 작품이기도 한데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픈 작품. 하기 싫었던 작품이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러나 이재은은 해당 영화로 극심한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들어서는 안 될 욕까지도 들어봤다. 저 작품을 하면서 성인으로 갈 수 있는 발판도 만들었고, 욕은 많이 먹었지만 돈을 많이 벌었다. 제 리즈의 첫 카테고리를 꼽자면 '노랑머리'다. 그런 영광의 리즈 순간이 다시 올 수 있을까”라고 덧붙이며 ‘노랑머리’에 대한 애증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재은은 사랑과 2세 계획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그는 “아이를 정말 갖고 싶었다. 엄마 돌아가시면 나 혼자가 된다. 다시 사랑이 온다면 아이를 낳고 잘 살 수 있을까. 그게 안 된다면 그 사람이 데려온 아이라도. 가정을 다시 한번 이루고 싶다”라는 소망과 함께 눈물을 흘렸다.

/hylim@osen.co.kr

[사진]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