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안수미, 부동산 사기 연루 의혹에 억울함 호소…태연 "투기 아냐"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안수미가 수천억대의 부동산 사기 연루 의혹을 반박했다. 안수미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미디언 출신 안수미가 2,500억대 기획부동산 사기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직접 나서 부인했다.

28일 안수미는 자신의 SNS에 '2500억 원 부동산 사기 유명 개그맨은 누구?'라는 제목의 장문을 게시했다.

이날 한 기획 부동산 업체가 경기 하남의 개발 불가능한 임야를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000명에게 팔았으며 피해 추정 금액만 2,500억 원에 달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 중 가수 태연 역시 피해자 중 한 명이라는 사실이 함께 알려졌다.

해당 업체가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을 영업사원을 내세웠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안수미가 이 업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대두됐다.

안수미, SNS 통해 억울함 호소 "내가 사기를 쳤으면…"


안수미는 자신이 운영 중인 SNS를 통해 "개발제한구역이라 개발이 사실상 불가능한 지역인데 속였다는 부분은 개발 제한 해지 사례를 고려하지 않은 말"이라며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다고 현혹해서 사기를 쳤다고 하는데 미공개 정보는 우리도 모르니 시그널에 주목하자고 한다"면서 분노를 터트렸다.

KBS 공채 출신의 유명 개그맨을 영업사원으로 내세워 부유층 투자자를 끌어 모았다는 대목을 두고 안수미는 "내가 앞장서서 부유층에 접근해 2,500억 원대 사기에 가담한 것처럼 묘사하는데 내가 그랬으면 지금 람보르기니 타고 다니겠다. 사기를 쳤으면 벌써 해외로 도망가서 잘 먹고 잘살지, 왜 블로그를 하면서 땅 투자 이야기를 하겠나"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안수미는 법적 대응을 강력하게 피력했다.

이후 논란이 계속 커지자 안수미는 결국 해당 SNS를 폐쇄했다.
한국일보

태연이 투기 의혹을 직접 부인하며 억측을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연 "가족 보금자리 마련하려는 의도, 투기 NO"


피해자로 언급된 태연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본지에 "아티스트의 개인 자산 관련 사안은 파악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이후 태연은 자신의 SNS를 통해 투기 의혹을 부인하며 "저희 가족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제 바람이었고 가족들만의 스폿을 만드는 게 제 꿈이었다. 부모님 두 분이서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시고 저와 같은 꿈을 그리며 움직이고 결정지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태연은 "목적이 의도와는 다르게 비춰지고 있는 것 같아서 글을 올린다. 오해나 추측,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고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일단 상황을 기다리고 있다. 미쳤다고 제가 투기를 할까요"면서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