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적 母' 박혜란 "서울대 동문 가족? 남들이 들으면 재수없어 해" 손사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27일 방송

뉴스1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이적 엄마' 박혜란 작가가 가족 모두 서울대 동문이라는 얘기가 나오자 손사래를 쳤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1세대 여성학자, 자녀교육 멘토로 잘 알려진 박혜란 작가가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가수 이적의 엄마로도 잘 알려져 있다.

박혜란 작가는 자녀교육서를 쓰게 된 계기에 대해 "막내 대학 입학과 동시에 주변에서 그 노하우를 써 보면 어떻겠냐는 제안이 많았다. 근데 사실 그 전부터 애들에게 너무 공부 공부 하니까 우리 좀 여유를 갖자 그런 뜻으로 강연을 많이 다녔었다"라고 밝혔다.

책을 쓰려 할 때 이적을 비롯한 아이들은 반대했었다고. 박혜란 작가는 "어머니가 언제 저희를 키웠냐, 알아서 자랐지, 키운 게 아니다 하더라"라고 솔직히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당시 쓴 자녀 교육서는 베스트셀러가 됐었다. 박혜란 작가는 "마침 그때 남편이 조그맣게 사업하다가 실패했다. 굉장히 어려워졌는데 그때 이적이 데뷔를 했다. 아들이 가장 역할 하겠다고 했지만 제가 하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책을 써서 돈이 엄청나게 들어오니까 애들이 배가 아파했다. 왜냐하면 돈을 하나도 안 들여서 키웠는데 엄마가 자기들 얘기를 써서 떼돈을 벌었으니까"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MC 유재석은 "이런 말씀 드려도 될지 모르겠지만, 다섯 식구가 다 서울대를 나왔던데"라고 물었다. 이 얘기를 듣자마자 박혜란 작가는 "아 그런 말씀은 하지 마라"라면서 손사래를 쳤다. 유재석은 "저 처음 말했다, 가족이 다 서울대 동문 아니냐"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박혜란 작가는 "사람들이 들으면 재수 없어 그런다"라고 민망해 해 웃음을 샀다.

"자식 농사 잘 지었다고 하지 않냐"라는 말을 들은 그는 "그런 점에서 아이들에게 고맙다. 제가 한 것보다 수확물이 좋아서 제가 칭찬을 듣는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