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L REVIEW] 손흥민-케인 합작골 실패…토트넘, 웨스트햄에 0-1 패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이렇다 할 공격을 하지 못하고 졌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합작골도 없었다.

토트넘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웨스트햄에 0-1로 졌다. 애스턴 빌라(2-1 승)와 뉴캐슬 유나이티드(3-2 승)를 꺾고 2연승을 달렸지만 3연승에 실패했다.

웨스트햄은 안토니오에게 득점을 맡겼다. 포르날스, 벤라마, 보웬이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고 라이스와 수첵이 3선에서 뛰었다. 포백은 크레스웰, 오그보나, 주마, 존슨을 배치했고 골키퍼 장갑은 파비안스키가 꼈다.

토트넘은 케인이 최전방에서 웨스트햄 골망을 노렸다. 손흥민과 모우라를 좌우 측면에 뒀고, 은돔벨레에게 공격 지원을 맡겼다. 스킵과 호이비에르가 허리에서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다. 수비는 레길론, 다이어, 로메로, 에메르송이 포진했고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은돔벨레를 중심으로 공격을 풀었다. 손흥민은 전반 17분 웨스트햄 수비를 달고 뛰었다. 모우라와 스위칭을 했고 프리롤로 웨스트햄 골망을 노렸다.

웨스트햄은 측면 깊이 볼을 투입해 토트넘을 흔들었다. 전반 19분 안토니오가 로메로와 볼 다툼 승리 뒤에 슈팅을 했다. 토트넘도 과감한 킬러패스로 웨스트햄 진영에 파고 들었다. 전반 25분에 손흥민이 은돔벨레 패스를 받아 슈팅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중반에 접어들자, 토트넘도 롱 볼을 투입했다. 웨스트햄은 전반 34분 포르날스 크로스를 소우첵이 헤더로 토트넘 골망을 겨냥했다. 하지만 골대를 살짝 빗가나면서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12분 손흥민과 케인 조합이 터질 수도 있었다. 날카로운 역습 뒤에 손흥민이 기회를 노렸지만 골키퍼 손에 걸렸다. 토트넘은 꾸준히 웨스트햄을 흔들었지만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토트넘은 포르날스의 기습적인 한 방에 움찔했다. 요리스 골키퍼 손에 맞고 튕겼는데, 코너킥에서 실점했다. 안토니오를 박스 안에서 막지 못했고 골망을 허락했다. 그동안 세트피스에서 수비 집중력 부재가 또 발목을 잡았다.

토트넘에 동점골이 절실했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웨스트햄 진영에 들어가 공격 템포를 올렸다. 후반 39분 브리안 힐과 지오바니 로 셀소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끝내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고, 웨스트햄 원정에서 패배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