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호영, 사장님 잡는 직원 등장에 당황 ...“사장님만 잘하면 돼요”('사장님 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사진=방송 화면 캡처)



셰프 정호영이 예민하지만 다정한 보스의 모습을 공개했다.

정호영은 24일 오후 5시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 출연했다.

이날 정호영은 긴급 점검을 위해 예고 없이 제주 매장을 방문, 까칠한 정보스의 잔소리와 함께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선사했다.

연휴를 맞아 일손이 부족한 제주 매장을 찾은 정호영은 도착과 동시에 직원들을 향해 잔소리를 하는가 하면, “사장님만 잘하면 돼요”라며 시원한 사이다를 날린 아내의 등장에 당황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손님들이 한꺼번에 몰리기 시작한 상황에서 주방은 전쟁통으로 변했고, 정호영은 뛰는 모습까지 보여주며 프로 셰프의 모습을 자랑했다. 정신없는 상황에서 막내 직원의 계속되는 실수에 정호영은 예민한 호랑이 보스로 변신, 분위기는 초긴장 상태에 휩싸였다.

오전 영업을 끝낸 정호영은 제주 매장 직원들을 위해 특별한 만찬을 준비했고, 본인이 준비한 제주도 향토 음식 보말 전복 우동과 보말 비빔 우동을 맛있게 먹으며 ‘먹방 대가’다운 모습도 보였다.

이후 식당을 방문한 VIP 손님, 이장님의 등장에 정호영은 반갑게 맞이했지만, 도무지 알아들을 수 없는 제주도 방언의 향연에 멘붕에 빠졌다. 마을을 꽉 잡고 계신 이장님에게 대접하기 위해 정호영은 정성스럽게 음식을 준비했고, 그 결과 이장님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성공했다.

한편, ‘당나귀 귀’를 통해 물오른 예능감을 뽐내고 있는 정호영은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에서 프로 셰프의 모습을 자랑하며 활약을 펼치고 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