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이식 "스스로 실망 많이 해"…부담감 이겨내고 김동욱 꺾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쇼미더머니 10' 22일 방송

뉴스1

Mnet '쇼미더머니 10'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쇼미더머니 10' 베이식이 부담감을 떨쳐 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10'에서는 3차 미션 일대일 배틀이 진행된 가운데 베이식이 김동욱에게 지목당했다.

베이식은 "내 이름 들린 것 같은데 맞나 했다"라며 "네임드 래퍼들은 지목 당하는 일이 잘 없으니 좀 당황했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모두가 기대하고 궁금해 하는 무대였다. 김동욱과 함께 무대에 오른 베이식은 "제 자신에게 실망을 많이 했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베이식은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깔끔하게 자신의 파트를 마무리했다. 김동욱 역시 묵직한 랩 실력을 보여줬다. 그러나 김동욱은 베이식과 무대를 차례로 등지는 모습을 보여 의문을 자아냈다. 베이식이 후렴구를 대신 채워주기도.

프로듀서 개코는 베이식에 대해 "부담감을 잘 내려놓고 있다. 깔끔했다"라며 호평했다. 자이언티도 거들었다. 반면 김동욱은 더 자신있게 하지 못해 아쉽다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결국 베이식이 합격했다. 프로듀서들은 "가사 보면 좋다", "이번에는 제대로 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베이식은 "무대 하기 전 긴장했는데 캔디를 준 코드 쿤스트 팀으로 가겠다"라고 해 다른 프로듀서들의 반발(?)을 사 웃음을 줬다. 그는 "감사하다. 열심히 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