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원, 촬영중 총기 발사 사고…촬영감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원(63)이 영화 촬영 도중 소품 총기를 발사해 촬영 감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CNN 등에 따르면 21일 오후 1시50분께 알렉 볼드원은 영화 ‘러스트(Rust)’ 세트장에서 소품용 총을 발사했다. 이 사고로 촬영 감독 핼리나 허친스(42)가 사망하고 연출자 조엘 소자(45) 감독이 부상을 입었다.

보도에 따르면 허친스 촬영 감독은 치명상을 입고 구급차로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조엘 소자 감독의 상태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다.

경찰 당국은 “조사에 따르면 현장에서 소품으로 실탄이 든 총이 사용된 것 같다. 어떻게 발사된 것인지 조사가 리워지고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렉 볼드윈은 눈물을 쏟으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러스트’는 19세기 배경의 서부극으로 트래비스 핌멜, 젠슨 애클스가 주연을 받았다. 알렉 볼드원은 주연이자 제작자로 작품에 참여했다.

한편 알렉 볼드원은 1980년 NBC 드라마 ‘닥터스’로 데뷔해 ‘마이애미 블루스’, ‘붉은 10월’, ‘쉐도우’, ‘겟어웨이’, ‘디파티드’,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 등의 작품에 출연해왔다. 2017년에는 ‘SNL’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풍자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