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리, 또 최악의 경기력..."공도 못 잡더라" 평점 4점 혹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토트넘의 미드필더 델리 알리가 또 최악의 플레이를 펼쳤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른헴에 위치한 헬러돔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G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비테세에 0-1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4(1승 1무 1패)에 머물며 3위로 추락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지난 뉴캐슬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 나섰던 선수들을 모두 뺐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비롯해 탕귀 은돔벨레, 루카스 모우라, 호이비에르, 올리버 스킵, 에메르송 로얄,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릭 다이어, 세르히오 레길론, 위고 요리스가 원정에 동행하지 않았다.

결과는 처참했다. 토트넘은 전반전부터 상대의 전방 압박에 고전했고 후반전에는 선제 결승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후반 33분 상대 윙어 막시밀리안 비테크의 발리슈팅이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득점에 가까운 기회도 만들지 못했고 결국 0-1로 무기력하게 패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델리 알리도 처참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알리는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스칼렛 바로 밑에서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맡았지만 기대한 모습은 보여주지 못했다. 공을 잡는 횟수도 적었고 찬스도 한 차례 살리지 못했다.

영국 '풋볼 런던'은 알리에게 최저 평점을 부여하며 이날 최악의 선수 중 한 명으로 꼽았다. 이 매체는 평점 4점과 함께 "그의 주 포지션인 10번 역할을 맡았지만 어떠한 임팩트를 보여주지 못했다. 어려움을 겪었다. 공을 잡는 거나 질주하는 장면도 드물었다. 기회를 한 번 놓치기도 했다"고 혹평했다.

알리와 함께 스티븐 베르바인, 댄 스칼렛이 평점 4점을 기록했다. 공격 전개가 거의 되지 않았던 점을 감안하면 충분히 납득이 가는 점수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