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김지석, 삼성화재배 터줏대감 커제 눌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극적인 반집 승....23일 양딩신과 8강 다툼

김지석이 우승 후보 커제를 대진표에서 제거했다. 21일 한 중 일 대만을 잇는 온라인 상에서 속개된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32강전 둘째날 대국에서 김지석은 커제와 역전을 거듭하다 후반에 승기를 잡고 250수만에 백 반집승했다.

조선일보

21일 열린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1회전 대국서 디펜딩 챔프 커제를 반집 차로 꺾은 김지석. /한국기원


김지석은 2014년 삼성화재배 우승자이자 이 대회를 제패한 마지막 한국 기사다. 이후 6년 동안 중국 기사들이 삼성화재배 패권을 독점해 왔다. 특히 커제는 같은 기간 4번이나 우승하며 중국의 ‘삼성배 잔치’를 주도해온 기사다.

커제는 지난 해 대회 결승서 신진서의 마우스 오작동 해프닝 속에 우승을 가져간 디펜딩 챔피언이기도 하다. 랭킹은 김지석이 한국 8위, 커제는 35개월째 연속 중국 1위에 올라있다. 둘 간의 상대전적은 7대7에서 균형이 깨지면서 김지석이 1승 차이로 앞서게 됐다.

조선일보

중국 신예 리웨이칭을 꺾고 첫 관문을 무사히 통과, 미위팅과 8강을 다투게 된 박정환. /한국기원


한편 박정환은 중국 리웨이칭을, 한승주는 일본의 야마시로를 각각 따돌리고 16강에 올라섰다. 이로써 한국은 전날의 4명을 포함해 총 7명이 2회전(16강전)에 합류했다. 하지만 원성진 설현준 윤찬희 조승아는 첫 관문을 넘지 못하고 탈락했다. 중국은 8명, 일본은 1명이 16강 대열에 가세했다. 지난해까지 한국 12, 중국 11, 일본 2회 우승했다.

22~23일 벌어질 16강전 대진은 다음과 같다. (괄호 안은 상대전적)

<22일>

한승주(1-0)당이페이

이동훈(2-2)셰커

박정환(9-6)미위팅

이창석(0-1)펑리야오

<23일>

신진서(4-1)판팅위

안성준(0-0)롄샤오

김지석(0-5)양딩신

자오천위-야마시타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